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조현아 남편 알코올 중독, 오히려 '파탄' 책임은 상대방이라는 조현아 '비행명문' 잡음

디지털뉴스부 dgnews@kihoilbo.co.kr 2019년 02월 20일 수요일 제0면

조현아 남편 알코올 중독, 오히려 '파탄 책임' 그 쪽에 있다는 조현아... 비행명문 '시련'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남편은 알코올 중독' 발언이 조명된다.

20일 조 전 부사장의 남편이 "아내가 폭행했고 아이들을 학대했다"며 그를 고소한 가운데, 조 전 부사장의 발언이 나와 주목된다.

761557_228643_4221.jpg
▲ 조현아 전 부사장이 '남편은 알코올 중독'이라는 입장을 보였다.

조현아 전 부사장은 이날 공식입장문을 통해서 "가정파탄 책임은 남편에게 있다"는 말을 했다.

또 "남편은 알코올 중독"이라는 말과 함께, 결혼 생활 동안 남편에게 최선을 다했다는 내용도 덧붙였다.

대한항공 일가는 과거 '땅콩회항' 사태 이후, 갑질 논란 등으로 사회면에 자주 등장한 바 있다.

특히 '가사도우미'와 '운전기사' 등 관련한 이슈는 민감했다.

미국의 경우에는 외국인 가사도우미의 비자 문제와 불법취업 문제로 선거에 낙방한 인물까지 있을 정도로 민감하게 받아들이는 사안이기도 하다.

최근 박창진 공공운수노조 대한항공 직원연대지부장은, 땅콩회항 당시 상황을 기록한 '플라이 백' 서적을 출간하기도 했다. 박창진 지부장은 스트레스로 목에 종양까지 생겼었다고 밝힌 바 있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