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다양한 교육 선택이 있어야 한다

김실 대한결핵협회인천지부 회장/전 인천시교육위원회의장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2019년 02월 28일 목요일 제11면

김실 대한결핵협회인천지부장.jpg
▲ 김실 대한결핵협회인천지부 회장
한국에서 학교는 자녀가 학교에 다닐 때가 아니면 그다지 관심이 없고, 일반 국민들 역시 교육 자체에 대해 뚜렷한 생각을 갖고 있지 않은 것 같다.

 또한 지역에 위치한 학교 발전에 대해서도 관심이 적으며, 오로지 내 자녀 그리고 내 식구가 다니는 학교에 대해서는 이런저런 활동상이나 역할에 대한 인식의 장벽, 편견의 장벽이 한없이 높은 듯하다.

 자녀가 다니거나 내가 다녔던 학교에 대해서는 학교 안에서 요즘 나타나고 있는 이런저런 불편한 어떤 사안이 있을 시에는 자체를 드러내 보이길 꺼리고, 끼리끼리 덮어 감추려고 하는 경향도 있다.

 그래서 특히 학교에 대해 혹은 교육에 있는 불편한 내용은 일반 시민의 눈으로 쉽게 볼 수가 없고 그저 외형에 포장된 매력적인 용어에 끌려가고 있는 것이다.

 한 예로, 파격적으로 현 교육 정책에 교장 자격증 없는 젊은 교장을 모셔오면 그만큼 학교발전에 여러 면에서 도움이 될 수 있다고 학부형에게 선택할 수밖에 없게 하는 현행 공모제 교장 모셔오기는 교육 소비자인 학부모, 학생보다 교육 공급자인 교육 선출직과 교육 정치 공간 구조에서 나타나는 또 다른 현상인지 모른다.

 세계적 교육 흐름에 차단돼 있는 일부 진보 교육정책으로 인해 아마 일부 학부모와 자녀는 사교육 시장을 통해 정보를 얻거나, 기러기 가족을 견디며 자녀를 외국에 보낸 학부모들의 귀띔이 없으면 학교 교육은 국내 교육정치에 매몰돼 경쟁력을 우선으로 하는 외국 교육 정보에 차단되고 무한한 발전 가능성을 가진 우리 젊은이들이 세계무대로 나가는 길은 더욱 좁아지게 될 것이다. 그렇게 되면 개인 삶의 질도 떨어지고 국가 미래 발전도 후회의 악순환이 반복된다.

 창의적 능력을 지닌 젊은이가 꿈을 이루기 위해서는 지금 닫혀있는 교육의 벽을 허무는 변화가 필요하다.

 지금 다양한 분야에서 뛰어난 창의력과 자질이 있는 학생들이 미래의 행복과 글로벌 경쟁이 치열해지는 세계무대에서 앞서 갈 수 있도록 하는 학생 개인별 맞춤형으로 다양한 교육 사다리가 있어야 한다.

 물론 다양한 형태의 학교 설립이 있어 교육 수요자들이 원하는 고품질의 교육 기회를 줘야 한다. 지역별로 입시 명문교도 있어야 하고, 또한 학생들의 적성과 특기 그리고 하고자 하는 선택에 따라 진로의 폭을 넓혀 줘 그들의 재능과 끼뿐만 아니라 열정을 불태울 수 있는 차별화되고 글로벌 인재로 성장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해 줘야 한다. 그런 특수목적 고등학교도 있고, 지역별 교육 특구도 자연스럽게 발전할 수 있도록 지방자치정부별 지구별로 경쟁할 수 있도록 해줘야 한다.

 사회적 약자가 교육에서 도전할 수 있는 공교육 시스템을 발전시켜 그들에게 기회를 줘야 한다. 사교육 시장의 독무대는 빈부의 형평성 문제를 가져오고, 그 또한 사회적 문제를 가져올 가능성이 높다.

 교육에 정치 논리가 깊어지면 결과적으로 교육의 획일화를 가져와 학생들의 다양성과 창의력에 걸림돌이 될 수 있다. 결과적으로 인적 손실로 미래 학교 발전에 글로벌 경쟁력을 갖기 어렵기 때문이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