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최고의 전신운동 ‘엄지 척’

남자 일반부 10㎞ 김충영 (48)

홍봄 기자 spring@kihoilbo.co.kr 2019년 03월 04일 월요일 제14면

"포기해야 하나 뛰어야 하나 갈등했던 순간을 끝까지 이겨내 기분이 좋습니다. 앞으로도 지금처럼 평생 마라톤을 하고 싶습니다."

김충연.jpg
 지난 1일 열린 ‘3·1절 100주년 기념 제68회 단축마라톤대회’ 남자일반부 10㎞ 부문에서 우승한 김충영(48)씨는 마라톤을 ‘자신과의 싸움’이라고 했다.

 마라톤 동호회에서 실력을 키웠다는 그는 마라톤을 위해 좋아하는 술과 담배를 끊고 꾸준히 달리고 있다. 무리하지 말자는 다짐으로 나온 이번 대회에서 37분 20초라는 만족스러운 기록으로 우승했다.

 김 씨는 "다른 운동도 많이 해 봤지만 마라톤은 전신운동을 할 수 있다는 점에서 특히 좋은 것 같다"며 "뛰다 보니 욕심이 생기기도 했는데, 좋은 기록이 나와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홍봄 기자 spring@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