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행정력·참정권·전문성 모아 新기후체제 공동 대응 박차

‘지역에너지전환 전국포럼’ 수원서 개최

박종대 기자 pjd@kihoilbo.co.kr 2019년 03월 14일 목요일 제23면
▲ 염태영 시장이 ‘지역에너지전환 협력을 위한 공동실천선언문’을 발표 후 지역에너지전환 전국포럼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수원시 제공>
▲ 염태영 시장이 ‘지역에너지전환 협력을 위한 공동실천선언문’을 발표한 후 지역에너지전환 전국포럼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수원시 제공>
지방정부와 시민사회, 한국에너지공단이 에너지 분권 실현과 미세먼지·기후변화 대응 협력을 위한 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

에너지정책 전환을 위한 지방정부협의회(협의회)와 지역에너지전환전국네트워크(전국네트워크), 한국에너지공단은 13일 노보텔 앰배서더 수원에서 열린 ‘2019 지역에너지전환 전국포럼’에서 "지방정부의 행정력, 지역 시민의 참여, 한국에너지공단의 전문성을 모아 지역에너지 전환을 성공적으로 이끌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에너지 전환, 이제는 지역이다’ 제하의 공동선언문에서 "지역이 중심이 되는 시대 흐름에 발맞춰 에너지 패러다임도 지방정부와 시민 역할이 확대되는 방향으로 변화해야 한다"며 "지역과 시민이 협력하며 에너지정책 결정 과정에 참여하고 국가는 지역을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실천사항으로는 ▶에너지 분권 실현을 위해 노력 ▶미세먼지·기후변화 대응 협력 ▶에너지정책 정보 공유 ▶지역 내 재생에너지 확대 위해 협력 ▶주민 갈등 예방·해결과 이익 공유 추진 ▶전국 곳곳을 에너지 전환 현장으로 만들기 위해 노력 등을 제시했다.

이번 포럼은 협의회와 한국에너지공단, 전국네트워크가 주최하고 산업통상자원부와 환경부 후원으로 열렸다. 협의회 소속 지방자치단체의 단체장, 부단체장,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주제발표는 ▶지역에너지 협력사업의 경험과 사례(이상훈 한국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센터 소장) ▶안산시민햇빛발전협동조합의 성공(이창수 협동조합 이사장) ▶농촌 바이오에너지 자립모델의 탐색(이도헌 ㈜성우 대표) ▶2019 지역에너지 전환 쟁점과 주민참여형 재생에너지사업(이유진 지전넷 공동대표) 등으로 진행됐다.

협의회 부회장을 맡고 있는 김홍장 당진시장은 당진시의 주민주도형 재생에너지사업 사례를 발표했다. 이항진 여주시장, 이상훈 한국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센터 소장, 고재경 경기연구원 연구위원, 오용석 전국지속가능발전협의회 기후에너지위원장은 지정토론을 맡았다.

협의회 회장인 염태영 수원시장은 개회사에서 "신기후체제에서 에너지정책의 주체는 중앙정부가 아닌 지역과 시민이 돼야 한다"며 "중앙 및 지방정부, 공공기관, 시민사회가 함께 지역 에너지 전환에 대한 공동 목표를 설정하고 비전을 공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2016년 12월 창립된 에너지정책 전환을 위한 지방정부협의회는 지방자치단체 간 교류·협력으로 에너지정책의 수립·실행을 국가에서 지방으로 전환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수원시를 비롯한 21개 회원단체와 5개 비회원단체로 이뤄져 있다.

염 시장은 지난 1월 19일 열린 협의회 제2기 출범식에서 회장으로 선출된 바 있다.

박종대 기자 pjd@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