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처음이 가져오는 설렘’ 이야기하며 교감

가평 음악역 1939 토크콘서트 23일 BAADA 밴드 등 무대에

엄건섭 기자 gsuim@kihoilbo.co.kr 2019년 03월 20일 수요일 제13면
가평뮤직빌리지 ‘음악역 1939’가 ‘음악역 1939 토크콘서트’를 개최한다.

오는 23일 오후 5시 음악역 1939 뮤직센터(M-STATION) 내 공연장 1939 뮤직홀에서 진행되는 음악역 1939 토크콘서트는 ‘처음, 심장이 터질 듯한 두근거림’을 주제로 펼쳐진다. 록밴드 시나위 보컬 출신 김바다의 밴드 ‘BAADA(김바다)’와 3인조 록밴드 ‘갤럭시 익스프레스’가 ‘처음’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고, 청중들의 ‘처음’에 대해 소통하고 공감해 보는 시간을 가질 계획이다.

가평뮤직빌리지 ‘음악역 1939’는 1939년 개장했던 옛 가평역 폐선부지에 국내 최고 시설의 녹음스튜디오, 공연장, 연습실, 게스트하우스 등 뮤지션들이 작업에 전념할 수 있는 최적의 환경을 조성하고 다양한 음악 관련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음악 복합문화공간으로, 이달 말 가평 유일의 영화관 시설도 오픈할 예정이다.

송홍섭 대표는 "가평뮤직빌리지 ‘음악역 1939’는 대한민국 음악 발전과 가평의 새로운 경제 동력 창출을 위해 설립된 공간이다. 이번 토크콘서트는 음악인뿐만 아니라 누구나 맞게 되는 ‘처음’에 대한 가슴 뛰는 이야기와 함께 두 거장 밴드의 음악을 즐길 수 있는 공연도 진행될 예정이니 많은 관심을 부탁 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가평뮤직빌리지 ‘음악역 1939’는 30일 ‘1939 Artist Series 이장희 콘서트-나 그대에게’를 개최하며, 4월 3일에는 녹음스튜디오에서 진행되는 독특한 콘셉트의 공연인 ‘1939 Ensemble-자라나다 봄’을 열 예정이다.

가평=엄건섭 기자 gsuim@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