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영 일선~올림픽 유치 앞장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별세

향년 70세… 폐질환 악화로 그룹은 비상경영체제 돌입

이승훈 기자 hun@kihoilbo.co.kr 2019년 04월 09일 화요일 제1면
조양호<사진>한진그룹 회장이 8일 별세했다. 향년 70세.

조 회장은 이날 0시 16분 미국 로스앤젤레스(LA)의 한 병원에서 폐질환으로 숨을 거뒀다. 부인인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과 장남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 장녀 조현아, 차녀 조현민 등 가족이 조 회장의 임종을 지킨 것으로 전해졌다.

조 회장은 폐질환으로 지난해 12월 미국에서 요양과 치료를 받던 중 최근 병세가 악화된 것으로 알려졌다. 부인과 차녀는 미국 현지에서 병간호 중이었으며, 조원태 사장과 조현아 전 부사장은 주말에 급히 미국으로 출국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한항공 측은 운구 및 장례 일정과 절차는 추후 결정되는 대로 알리겠다고 했다. 운구는 최소 4일에서 7일 정도로 예상된다.

한진그룹 등도 조 회장의 급작스러운 별세에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했다. 그룹 사장단 회의에서 주요 현안에 대한 의사결정을 진행해 항공 등 안전과 회사 운영에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관련 기사 7면>
한편, 조 회장은 한진그룹 창업주인 고(故) 조중훈 회장의 장남으로 1949년 인천 중구 용유에서 태어났다. 1988년 인하대학교에서 경영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1974년 대한항공에 입사해 1984년 정석기업 사장과 1989년 한진정보통신 사장을 지냈다. 1992년 대한항공 사장에 오른 뒤 1996년 한진그룹 부회장, 1999년 대한항공 회장, 2003년 한진그룹 회장 자리에 오르며 선친에 이어 그룹 경영을 주도했다. 2009년에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위원회 위원장을 맡아 올림픽 유치도 성사시켰다.

이승훈 기자 hun@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