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여자부 ‘FA 원톱’ 양효진 현대건설 센터로 3년 연장

연봉 3억5000만 원 잔류 계약 봄 배구 실패 딛고 도약 각오

연합 yonhapnews.co.kr 2019년 04월 10일 수요일 제20면
여자프로배구 ‘FA(자유계약선수) 원톱’ 양효진(30·센터·사진)이 현대건설 잔류를 확정하고 다음 시즌 팀의 도약에 앞장서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양효진은 9일 현대건설과 연봉 3억5천만원에 계약하면서 7시즌 연속 ‘연봉퀸’을 예약했다. 2007년 현대건설에 입단한 양효진은 2009-2010시즌~2013-2014시즌 연속 블로킹상을 받았고, 2014-2015시즌~2017-2018시즌 베스트7 센터로 뽑힌 팀 내 간판스타다.

양효진은 "현대건설에서 12년을 보냈고, 3년을 더 뛰면 15년을 몸담게 된다. 한팀에서 오래 할 수 있게 돼 영광"이라며 팀에 대한 책임감을 드러냈다.

현대건설은 올 시즌 9승21패로 5위를 기록해 ‘봄 배구’에 실패했다. IBK기업은행에서 뛰다가 FA로 풀린 레프트 고예림을 영입하며 전력을 보강했다.

양효진은 "이번 시즌 시련이 있었지만 선수들을 보강했고, 성적이 나쁠 때도 팬들이 변함없는 성원을 보여준 만큼 다음 시즌에는 더 좋은 성적으로 보답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현대건설에서 뛰면서 팬들의 변함없는 사랑을 가장 많이 느꼈다. 다음 시즌에는 팀 선배로서 잘 이끌어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