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포시, 전국 최초 중·고교 수학여행비 지원

이정택 기자 ljt@kihoilbo.co.kr 2019년 04월 12일 금요일 제9면

김포시는 전국 최초로 관내 중·고등학교 학생들에게 수학여행(숙박형 체험학습) 비용을 지원한다고 11일 밝혔다.

그동안 저소득가정 학생에 대한 선별 지원은 있었지만 지방정부가 관내 전체 학생에게 일괄 지원하는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다.

시는 그 첫 사례로 지난 3일부터 5일까지 2박 3일 일정으로 수학여행을 다녀온 양곡고등학교 학생 184명 모두에게 1인당 30만 원의 경비를 지원했다.

시는 수학여행비 지원을 위해 지난해 12월부터 보건복지부와 사회보장제도 사전 협의를 진행해 올 2월 완료하고, 3월 1차 추경예산안에 반영한 뒤 시의회의 동의를 얻었다.

김포지역 학교는 올해 특수학교를 포함, 중·고등학교 36곳 중 20개 학교가 수학여행을 다녀올 예정이다. 시는 이를 기초로 중·고등학교 2학년 1인당 최대 30만 원씩 학생 5천400명의 수학여행비 지원예산 16억2천만 원을 확보한 상태다.

정하영 시장은 "세월호 참사 이후 위축된 수학여행을 활성화해 청소년에게 창의적인 체험활동 기회를 제공하고, 학부모의 교육경비 부담도 경감하기 위해 수학여행비 지원을 준비했다"며 "당초 고등학교만 대상으로 준비했지만 보편적 교육복지 확대를 위해 중학교도 포함시켰다"고 말했다.

  김포=이정택 기자 ljt@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