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맑은 먹 · 깊은 빛깔 새롭게 피어난 수묵채색화

18일부터 ‘자연의 본질을 찾아서:벽경 송계일의 작품세계’展

신용백 기자 syb@kihoilbo.co.kr 2019년 04월 15일 월요일 제19면
▲ 이천시립월전미술관에서 18일부터 개최하는 ‘자연의 본질을 찾아서:벽경 송계일의 작품세계’ 전시회에서 선보일 ‘군청빛 산영’.  <이천시립월전미술관 제공>
▲ 이천시립월전미술관에서 18일부터 개최하는 ‘자연의 본질을 찾아서:벽경 송계일의 작품세계’ 전시회에서 선보일 ‘군청빛 산영’. <이천시립월전미술관 제공>
이천시립월전미술관은 2019년 봄 기획전으로 ‘자연의 본질을 찾아서:벽경 송계일의 작품세계전’을 개최한다.

전시는 이천시립월전미술관 1∼4전시실에서 원로 한국화 대가 송계일의 1959년 초기작부터 2019년 최근작까지 50점의 그림이 소개된다. 이번 전시는 20세기 후반을 대표하는 한국화 대가 송계일(1941∼)의 60년에 걸친 작품세계를 망라, 조명하는 전시로 오랜 기간에 걸친 예술가의 치열한 실험의 흔적과 수묵채색화 특유의 아름다움을 감상할 수 있는 기회다.

송계일은 1959년 미성년자이던 19세에 국가 미술 공모전인 국전에 입선하며 화려하게 데뷔했고 1975년 국전 국무총리상 수상을 비롯해 총 17회나 수상한 한국화의 대표작가이다.

한국화가 과거 그대로의 계승이어선 안 되고 오늘날 시각과 미감에 맞게 변화해야 한다고 믿었던 송계일은 분리돼 사용되던 먹과 채색을 적극적으로 결합시켰으며, 산수화와 추상화의 융합을 시도했다. 이를 통해 사실성과 표현성, 한국성과 현대성이 어우러진 독특한 수묵채색화가 탄생했다.

또 그는 모든 만물의 탄생, 성장, 소멸이 음양(陰陽)과 오행(五行)에 따른 것이라는 동양적 진리를 작품을 통해 표현하기도 했다. 형이상학적 관념을 시각화하는 독자적인 해석으로 자연의 본질을 추구했던 작가의 노력의 결과였다.

이번 전시는 작가 송계일의 다양한 작품세계를 통해 이제 유행이 한참 지난 것으로 여겨졌던 수묵채색화가 어떻게 현대적으로 바뀌었는지 엿볼 수 있다. 또 맑은 먹과 깊은 채색을 통해 얼마나 아름다운 화면을 보여줄 수 있는지 경험할 수 있을 것이다.

작품전시회는 오는 18일부터 6월 30일까지 진행된다.

이천=신용백 기자 syb@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