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염태영 수원시장 ‘화성 4.15 100주년 제암·고주리 추모제’ 참석

박종대 기자 pjd@kihoilbo.co.kr 2019년 04월 15일 월요일 제0면

염태영 시장과 ‘수원시 3.1운동·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 추진위원회’ 위원 100여 명이 15일 ‘화성 4.15 100주년 제암·고주리학살사건추모제’에 참석해 100년 전 일제에 의해 학살당한 주민들을 추모했다.

2019041501010006328.jpg
화성 제암리순국유적지에서 열린 이날 추모제에는 염 시장과 서철모 화성시장, 곽상욱 오산시장, 이용선 청와대 시민사회수석을 비롯해 수원·화성·오산 시민들이 참석했다.

추모제는 학살 사건 희생자 합동 묘역 참배, 추모시·추모사 낭독, 추모·평화 메시지 작성, 추모공연 등으로 진행됐다.

염 시장과 서 시장은 지난 2월 7일 제암리 3·1운동 순국기념관에서 만나 ‘3·1운동 100주년 기념사업’ 교류 방안을 모색하고, 기념사업 추진에 적극적으로 협력하기로 약속한 바 있다.

염 시장은 "화성시가 진행하는 3·1운동 100주년 기념사업에 수원시민이 참여하고, 수원시 기념사업에 화성시민이 함께 했으면 한다"고 제안했고, 서철모 시장도 뜻을 같이했다. 제암·고주리학살사건추모제에 수원시장이 참석한 건 이날 염태영 시장이 처음이다.

염 시장과 서 시장의 만남 이후 수원시와 화성시는 교류·협력을 이어가고 있다. 수원시 청소년·시민들은 제암리순국유적지 등 화성시 3·1운동 유적지를 꾸준히 탐방하고 있다.

수원시립합창단과 수원시립교향악단은 4월 5일 3·1 운동 유적지인 화성시 수촌교회를 방문해 3·1 운동 당시 희생된 이들을 추모하는 특별 공연을 하기도 했다.

염 시장은 "우리는 일제의 4.15 학살 범죄를 기억하며 많은 시민에게 알리고 억울한 죽음을 당한 영령들을 기려야 한다"면서 "아픔을 함께 해야 할 시장으로서 너무 늦게 찾아 죄송하다. 지금부터라도 제암리의 아픔을 시민들에게 널리 알리고 화성시민과 함께 4.15를 기억하겠다"고 약속했다.

박종대 기자 pjd@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