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실천하는 ‘국민안전주간’ 되길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2019년 04월 17일 수요일 제11면

우리의 안전불감증이 극에 달한 지는 이미 오래다. 주위에는 온통 위험요인이 산재해 있다. 상당수가 무방비 상태로 노출돼 있다. 근자 들어 인천 관내에서 발생한 사고만해도 한두 건이 아니다. 영흥도 낚시어선 침몰사고와 세일전자 화재사고, 인천∼김포 구간 고속도로 건설로 인한 주변 아파트와 건물 균열, 지반침하 현상 등이 그것이다. 이 밖에도 도처에서 진행 중인 지하철 공사 구간에서 발생하는 땅꺼짐 현상 등의 위험이 곳곳에서 나타나고 있다.

 하나같이 겉으로 드러나 눈에 보이는 위험 현상들이다. 진단이 나왔으면 처방에 이어 조치가 뒤따라야 한다. 그럼에도 방치하는 사례가 허다하다.

 무엇보다 우려되는 곳은 노후화 돼 안전을 위협하고 있는 지하철이다. 지하철 사고는, 경험했듯이 한번 발생하면 대형사고로 이어진다. 보도에 따르면 인천지하철 1호선에는 총 272량의 전동차가 운행 중이다. 이 중 200량이 1999년 제작된 객차로 제작 이후 20년이 지나면 정밀 안전진단을 통해 수명을 판단하도록 돼 있다고 한다. 설사 문제가 발견돼도 예산 문제로 신규차량 구입은 쉽지 않다고 한다. 본보의 지적대로 노후화된 지하철 문제야말로 시급히 해결해야 할 안전분야 중 하나다.

 이 밖에도 교통사고와 사업장에서 발생하는 산업재해 또한 좀처럼 줄지 않고 있다. 피해자 본인은 말할 것도 없고 한 가정이 불행에 빠진다. 나아가 국가적으로도 크나큰 손실이 아닐 수 없다.

 하루가 멀다 하고 발생하는 각종 안전사고다. 사고 발생 후 원인을 분석해보면 사전에 보다 세심한 주의를 기울였다면 얼마든지 예방 가능했던 사고들로 나타나고 있다. 정부는 사고가 발생할 때마다 다시는 이 같은 사고가 일어나지 않도록 철저한 예방행정을 펴나가겠다고 강조하곤 한다. 하지만 그때뿐이다. 소를 잃었어도 외양간은 고쳐야 한다. 행정안전부는 지난 14일부터 오는 21일까지 8일간을 ‘국민안전주간’으로 설정하고, 안전문화 확산을 위한 안전생각 캠페인과 국민 참여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러한 안전 프로그램은 일회성 행사로 끝내지 말고 연중 ‘실천하는 안전’이 되도록 해야 하겠다. 안전이야말로 아무리 강조해도 결코 지나치지 않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