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안민석 "성범죄 사건 비리 폭로 공익신고자 보호받아야" 법안 발의

최승세 기자 css@kihoilbo.co.kr 2019년 04월 17일 수요일 제2면
최근 수사기관이 성관계 불법촬영 유포, 성접대 등 사회고위층의 성범죄 사건에 대해 고의적으로 축소하고 은폐한 사실이 공익신고를 통해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는 가운데, 성범죄 사건 비리를 폭로하는 공익신고자를 보호하는 법안이 국회에서 발의됐다.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국회의원(오산·사진)은 17일 성매매방지 및 피해자보호 등에 관한 법률,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성폭력방지 및 피해자보호 등에 관한 법률,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을 공익신고 대상법률에 추가하는 공익신고자 보호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故 장자연 씨 사건과 버닝썬 사건처럼 성범죄 사건 비리를 신고해도 공익신고자가 제대로 보호받지 못하거나 불이익을 당하지 않도록 하고, 포상금과 구조금 등을 통해 육체적, 정신적 치료비 등에 필요한 경제적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안민석 의원은 "공익신고자는 우리 사회에서 여전히 두려움에 떨고 있다"며 "정의와 진실을 이야기하는 공익신고자들이 국가로부터 보호받고 당당한 삶을 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故 장자연 사건의 공익신고자인 윤지오 씨를 지키는 국회의원 모임은 지난 8일 ‘장자연 증언자, 윤지오 초청 간담회’에 이어 14일에는 윤지오 씨의 책 13번째 증언 북콘서트를 열었다.

오산=최승세 기자 cs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