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서두르는 길에 좋은 걸음이 없다. 천천히 일을 도모하라(緊行無好步, 當緩圖之)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2019년 04월 23일 화요일 제10면

조조가 한중 땅을 차지하자 제갈량은 형주 총독 관우에게 조조 진영을 공격하게 했다. 관우는 곧 번성을 포위했고, 조조의 구원군이 왔다. 구원군의 선봉장 방덕 역시 맹장으로 소문난 인물. 관우와 맞서 일진일퇴를 거듭하는데 후퇴하라는 금이 울렸다.

 돌아온 방덕이 후퇴하라는 금을 울린 까닭을 묻자 대장 우금이 대답했다. "관우는 천하의 용장이므로 혹 방 장군이 다칠까봐 금을 울린 것이오."

 방덕이 화를 냈고, 우금이 웃으며 타이르기를 "서두르는 길에 좋은 걸음이 없다지 않소. 천천히 일을 도모하는 것이 좋지 않겠소"라고 했다. 그때 우금이 방덕을 후퇴시킨 것은 혹시라도 방덕이 이긴다면 자신의 공로가 아니므로 얕은꾀를 내어 금을 울린 것이었다.

 부하의 성취를 시샘하는 상관이 이런 말을 갖고 자신의 부끄러운 것을 슬쩍 앞가림하는 의미로 널리 쓰이는 이 말은 요즘 우리나라 정치판에게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삐뚤어진 경쟁시대의 한 단면이다. 서둘러야 할 때가 있고, 천천히 도모해야 할 때가 있는 법. 총선 1년 전이 서둘러야 할 때인지, 천천히 시작해야 할 때인지?  <삼국지리더십연구소 제공>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