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물량·규제 느니 아파트 전세가율 뚝 뚝

전국 평균 65%… 2년새 6%p 하락 도내 일부 대형 50%대까지 떨어져
집주인들 자금마련 압박 등 영향 입주 꾸준히 증가 하향세 지속될듯

박노훈 기자 nhp@kihoilbo.co.kr 2019년 04월 23일 화요일 제6면
최근 경기도내 일부 새 아파트의 전세가율이 50%대까지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수도권 새 아파트 평균 전세가율은 서울 71%, 경기와 인천지역은 60%대를 기록했다. 전세가율은 매매가격 대비 전세가격을 말한다.

22일 부동산정보서비스 ㈜직방에 따르면 전국 새 아파트(입주 2년 미만 아파트) 전세가율을 분석한 결과, 2017년 71%에서 2019년 65%로 낮아졌다. 2017년 이후 전국 아파트 입주물량이 꾸준히 증가하는 데다 전세가격이 2018년 이후 마이너스 변동률을 기록하며 전세가율 하락에 기인하고 있는 것이다.

특히 도내의 경우 전세가율이 전반적으로 낮아져 2019년 새 아파트 전세가율은 평균 64%를 기록했다. 넓은 면적의 새 아파트는 전세가율이 50%대까지 낮아진 것으로 조사됐다. 전용 60㎡ 이하와 전용 60㎡ 초과 85㎡ 이하가 각각 65% 수준을 보였고, 전용 85㎡ 초과는 58%로 낮아졌다. 입주물량 증가로 전세 공급이 늘어나면서 전셋값이 하락한 영향이다.

인천은 2017년 83%였던 새 아파트 전세가율이 2019년 60%까지 떨어졌다. 경제자유구역인 송도·청라·영종 일대 새 아파트 공급이 증가하면서 전셋값이 낮아졌기 때문이다.

입주물량이 늘어나면서 전세 공급이 지속적으로 증가한 이후 전세시장은 하향 안정 기조가 이어지는 분위기다.

㈜직방 관계자는 "잔금 마련 압박을 받는 새 아파트는 집주인들이 시세보다 저렴하게 전세를 내놓는 경우도 많아 전세가율 하락은 당분간 불가피해 보인다"며 "물론 일부 지역에서 전세매물이 소화되고 하락 폭이 둔화됐다지만 지속적으로 증가한 입주물량은 시장에 공급 압박으로 작용하고 있어 전세가율 하락은 연내 계속될 전망"이라고 전했다.

박노훈 기자 nhp@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