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지역 재개발 누구를 위한 사업인가

인천 청천2구역 주민들 시청 앞서 보상금 현실화 등 대책 촉구 집회
바로 옆에선 인천재개발반대연합 철거용역~쓰레기 방치 개선 요구

장원석 기자 stone@kihoilbo.co.kr 2019년 04월 23일 화요일 제19면

인천지역 재개발구역 주민들이 만족스럽지 못한 보상과 구역 관리 등에 불만을 갖고 집단행동에 나섰다.

22일 오전 11시 인천시청 정문 앞과 본관 계단 두 곳에서 동시에 재개발구역 주민들의 집회와 기자회견이 열렸다.

정문 앞에서 집회를 연 부평구 청천2구역 주민 200여 명은 보상금액에 대한 불만을 제기하며 시에 현실적인 이주대책과 생계대책을 수립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현실에 맞지 않은 보상으로 주거권·생존권·재산권 등을 침해받았다고 주장하며 전국철거민협의회(전철협)와 연대해 강경한 투쟁에 나설 것을 예고했다.

이호승 전철협 상임대표는 "주민들이 청천구역에 살면서 상권을 형성하기까지 그 과정이 쉽지 않았다"며 "시와 부평구는 무엇을 위해 주민들을 강제 수용하고 주거권을 외면하는 것이냐"고 성토했다.

재개발지역이 인권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는 주장도 나왔다. 시청 본관 정문 계단에서 기자회견을 연 인천재개발반대연합회는 쓰레기 방치와 공가 낙서, 손해배상 청구 소송 등 불합리하다는 사안들을 사례로 들며 시가 주민들을 방치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성훈 연합회 사무국장은 "시와 구가 주민들이 살고 있는 동네를 방치하며 철거 용역이 주민들을 위협하는 등 기형적인 재개발을 추진하고 있다"며 "지난해 진행된 재개발구역 실태 점검은 형식적인 절차에 지나지 않았다"고 말했다.

연합회는 시에 행정의 권한 범위만 따지지 말고 철저한 실태조사와 개선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주민들께서 시와 구가 움직여 주길 원하는 부분과 행정적·현실적으로 기관이 직접 나설 수 있는 부분에 대한 이해 차이가 큰 상황"이라며 "지속적인 면담과 간담회 등을 통해 의견을 듣고 여러 고민들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장원석 기자 stone@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