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해병대 최동호 소령, 교통사고 현장에서 침착한 구조활동으로 시민 생명 구해

이정택 기자 ljt@kihoilbo.co.kr 2019년 04월 30일 화요일 제16면

해병대 장교가 교통사고 현장에서 신속하고 침착한 구조활동으로 시민의 생명을 구한 사실이 알려져 화제다.

2019043001010011951.jpg
주인공은 해병대 제2사단 항공대에서 근무하는 최동호 소령이다.

최 소령은 지난 28일 오후 1시께 운양동 태장로에서 교통사고를 목격하고 즉시 현장으로 달려갔다. 트럭과 충돌해 반파된 차량에서 연기가 솟구쳤고, 운전자는 의식을 잃어 쉽게 나올 수 없는 상태였다.

더군다나 차량이 도로 한가운데에 방치돼 있어 자칫 2차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위험한 상황이었지만 현장 상황을 빠르게 인지한 최 소령은 119에 신고한 뒤 사고차량의 문을 열고 신속하게 운전자를 차량 밖 안전한 곳으로 대피시켰다.

사고자 응급조치 후에는 구급대원이 올 때까지 사고차량 주변 교통정리로 2차 사고를 예방했다.

최 소령은 구조대가 도착해 환자를 이송하는 상황까지 지켜본 후 현장을 떠났다.

최동호 소령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은 국군과 해병대의 사명"이라며 "아찔한 상황이었지만 추가 피해 없이 잘 마무리돼 다행"이라고 말했다.

김포=이정택 기자 ljt@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