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컴퓨터 부품 훔친 50대 DNA로 검거

이정택 기자 ljt@kihoilbo.co.kr 2019년 05월 07일 화요일 제18면
컴퓨터 부품공장 11곳에 침입해 3억 원 상당의 부품을 훔친 50대 컴퓨터부품 매매업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김포경찰서는 지난 3일 상습특수절도 혐의로 A(57)씨를 구속했다고 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2016년 5월부터 올 3월까지 경기와 충북지역 컴퓨터부품 유통·제조공장 11곳에 침입해 3억 원 상당의 부품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문이나 창문을 부수고 공장 내부로 침입, 비교적 부피가 적고 가격은 비싼 컴퓨터 중앙처리장치(CPU)나 하드디스크만 훔쳐 달아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CCTV를 가린 수건에서 A씨의 DNA를 확보한 뒤 나머지 CCTV 영상을 분석해 A씨를 추적해 검거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경찰의 추적을 피하고자 범행 뒤 옷을 갈아입거나 복잡한 경로로 도주하는 치밀함을 보이기도 했다"며 "총 11건의 범행 중 8건은 수건에서 채취된 DNA로 포착된 것"이라고 말했다.

김포=이정택 기자 ljt@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