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민주당 이인영 ‘민생 위한 협치’ 방점

野 협상 통한 국회 정상화 강조 "막말 정치 삼가고 경청하겠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2019년 05월 10일 금요일 제2면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신임 원내대표가 공식 업무 첫날인 9일 취임 일성으로 ‘민생을 위한 야당과의 협치’를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민생회복이라는 정치 본연의 자리를 지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민생을 살릴 수 있다면 경우에 따라 야당이 주도해도 좋다는 마음으로 절박하게 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의 이 같은 발언은 민생을 중심으로 야당과 국회 정상화 방안을 모색하고, 정국 경색을 초래했던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등 쟁점사안은 후순위를 미루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지난달 말 패스트트랙 충돌 이후 장외투쟁에 나선 한국당을 다시 여야 협상 테이블로 불러들이기 위해선 여당이 한발 양보해서라도 실리를 취하는 쪽을 선택하겠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아울러 이 원내대표는 대야 발언 수위를 조절하면서 불통이 아닌 경청을 하겠다는 입장을 강조했다.

그는 "낙인찍고 막말하는 정치를 저부터 삼가겠다"며 "앞으로 품격 있는 정치를 하도록 하겠다"며 야당을 자극하는 발언은 자제하겠다는 생각을 밝혔다.

이 원내대표의 평소 강성 이미지와 달리 부드러운 톤의 이 같은 발언은 그간 민주당이 한국당을 향해 취했던 공세 모드와는 사뭇 다른 분위기다.

한편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국회의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심사를 서둘러 달라고 요청한데 대해서도 적극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홍 부총리는 "추경이 5월에 확정되지 않고 6월로 넘어갈 경우에는 어떻게 될지 모르는 상황"이라며 "5월에 꼭 좀 통과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국회 상황이 어려운 것은 알지만 하루라도 빨리 민생 추경을 논의해달라"며 "미세먼지 대책과 경기 하방 위험에 대한 선제 대응 차원의 추경일 뿐 아니라 포항 지진과 강원 산불 피해 지원, 고용·산업위기지역 대책 등도 많이 포함돼 있다"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추경이 적기에 결정되고 집행돼야 효력이 있다는 점을 잘 이해하고 야당 원내대표들과 협상에 임하도록 하겠다"며 "야당 원내대표들과 어떤 식으로 추경을 조속히 처리할 수 있을지 지혜를 모아 보겠다"고 말했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