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여당 새 원내지도부에 인천 경기 국회의원 다수 포진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2019년 05월 13일 월요일 제0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원내지도부에 인천·경기 의원 다수가 포진돼 이들의 활약이 기대된다.

원내수석부대표에는 재선의 이원욱(화성을)의원이 발탁됐고, 12일 발표한 원내부대표 9명 중에는 국토부 차관 출신인 맹성규(인천남동갑)의원과 임종성(광주을), 표창원(용인정)의원이 임명됐다.

또 박찬대(인천연수갑)의원이 원내대변인에 발탁돼 정춘숙 의원과 함께 당의 입을 맡게 됐다.

이원욱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인영 원내대표가 고용진·김정호·맹성규·박경미·서삼석·이규희·임종성·제윤경·표창원 의원 등 9명을 원내부대표에 임명했다고 밝혔다.

이 원내수석부대표는 기자회견에서 "하루라도 빨리 꽉 막힌 정국을 풀고 추가경정예산과 민생입법 등 산적한 현안을 해결해야 한다는 막중한 임무가 있는 만큼 인선에 많은 고심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번 원내부대표 인선에서 ▶유능성과 탕평 ▶보궐선거 당선자 발탁 ▶지역별 안배 ▶상임위별 안배 등을 주요 원칙으로 고려했다고 전했다.

이 원내수석부대표는 "보통 선거 이후에는 ‘논공행상’식 인사가 이뤄지지만 이번에는 유능성을 기준으로 부대표단을 물색해 결과적으로 탕평인사라 자평한다"며 "그동안 당직에서 소외돼 온 보궐선거 당선인을 당의 새로움을 위해 발탁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민주당은 20대 총선 기준 수도권 당선자가 81명으로 74%인데, 다음 총선에서도 전국 정당으로 발돋움하기 위해 원내대표단 인선에서도 소외되는 지역이 없도록 골고루 인선했다"고 말했다.

원내대표단 인선을 마무리한 이인영 원내대표는 13일 원내대표단과 함께 국립현충원을 참배하고 새롭게 각오를 다진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