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5명 중 4명꼴 접수 ‘최고’ 성남 ‘최저’ 이천

경기도 ‘청년기본소득’ 첫 신청률 82.9%로 마감

정진욱 기자 panic82@kihoilbo.co.kr 2019년 05월 13일 월요일 제26면
민선7기 경기도의 대표 정책인 ‘청년기본소득’의 첫 번째 수혜자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신청 접수에서 대상자 5명 중 4명꼴로 신청을 완료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 10일 1분기 청년기본수당 신청을 마감한 결과, 총 14만9천928명의 대상자 중 82.93%인 12만4천438명이 신청했다.

앞서 도는 지난달 30일까지 1분기 신청자를 모집한다는 계획이었지만 신청률이 기대보다 적은 70%대 초반에 머물면서 기한을 열흘 연장한 바 있다.

시·군별 신청 현황을 보면 성남시가 93.26%를 신청해 가장 높은 신청률을 기록했다. 동두천(88.68%), 군포(87.48%), 시흥(86.16%), 과천(85.86%), 용인(85.15%) 등의 지역이 비교적 신청률이 높았다.

반면 이천이 67.39%로 가장 낮은 신청률을 보인 가운데 연천(69.42%), 안성(72.75%), 하남(75.41%), 오산(78.0%) 등의 지역도 상대적으로 신청률이 낮았다.

도가 추진하는 청년기본소득은 도내에서 거주한 지 3년 이상 된 만 24세 청년을 대상으로 하고 있으며, 분기별로 25만 원씩 연간 총 100만 원을 지급하는 정책이다.

도는 1분기 신청자들을 대상으로 연령 및 거주기간 등 충족 여부를 확인한 후 25만 원의 지역화폐를 전자카드 또는 모바일 형태로 지급할 예정이다.

2분기는 6월 한 달 동안 1994년 4월 2일~1995년 4월 1일생, 3분기는 9월 한 달 동안 1994년 7월 2일~1995년 7월 1일생, 4분기는 11월 한 달 동안 1994년 10월 2일~1995년 10월 1일 출생자를 대상으로 신청을 받을 계획이다.

다만, 고용노동부가 진행하는 청년구직활동지원금 지원을 받은 청년은 동일 연도에 청년기본소득을 동시에 받을 수 없다.

도 관계자는 "3월 말이 돼서야 보건복지부와의 협의가 마무리돼 청년기본소득 지급 정책 추진이 결정된 점을 감안하면 높은 접수율을 기록한 셈"이라며 "2분기를 비롯해 앞으로 보다 적극 홍보해 다수가 수혜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진욱 기자 panic82@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