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달창 뜻, 민망함에 입 열기도... 큰 목표가 시비에 희석 우려 견해를

디지털뉴스부 dgnews@kihoilbo.co.kr 2019년 05월 13일 월요일 제0면

달창 뜻, 민망하여 입에 올리기도... 큰 목표가 시비에 희석 염려 표출도

달창 뜻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대통령 모욕' 키워드가 떠올랐다.

20190512_215952.png
▲ '달창 뜻이 검색어에 올랐다. 사진은 나경원 원내대표.(현대경제TV 캡처)

이는 주로 극우 성향 커뮤니티에서 사용하던 비속어다. 이에 '예의가 아니다'라는 의견과 '자유다'라는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홍준표 전 대표는 품위훼손이라는 말을 하기도 했다. 홍 전대표는 큰목표가 시비로 희석될까 우려를 했다. 

이발언은 며칠 전 KBS 기자의 인터뷰를 언급하는 과정에서 나온 말이라고 한다.

9일 KBS  '대통령에게 묻는다'라는 문재인 정부 2년 특집 대담에서 문 대통령을 인터뷰했다.

해당 방송에서기자는 '독재자'라는 말을 하면서 여론을 언급해 논란이 됐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문 대통령은 답변할 의무가 있고, 송현정 기자는 질문할 권리가 있다"고 말했다.

또한 송현정기자의 '선배'격인 KBS 출신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은 "품위를 갖췄다. 기본을 잘 지켰다"라고 말했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