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군포시, 오는 16일부터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제’ 24시간 운영

이창현 기자 kgprs@kihoilbo.co.kr 2019년 05월 13일 월요일 제0면

군포시가 오는 16일부터 시민 신고를 근거로 과태료를 즉시 부과하는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제’를 본격적으로 운영한다.

13일 시에 따르면 주민신고제는 스마트폰 앱(안전신문고, 생활불편신고)을 통해 24시간 운영하며, 행정안전부가 주요 불법 주·정차 사례 근절을 위해 지정한 4대 금지구역은 물론이고 지역 내 주·정차 금지구역 전체가 신고 대상이다.

4대 불법 주·정차 금지구역은 소방전 주변 5m 이내, 교차로 모퉁이 5m 이내, 버스 정류소 10m 이내, 횡단보도로 불법 주정차 차량 때문에 발생할 직·간접 피해가 무척 큰 장소들이다.

이 같은 불법 주·정차 사례를 발견해 신고하려는 시민은 안전신문고나 생활불편신고 앱의 카메라 기능을 이용해 촬영한 해당 지역과 차량번호가 식별이 가능한 사진 2장(동일 위치 사진, 4대 불법 주·정차 구역은 1분 그 외는 5분 간격 촬영)을 첨부해 앱상에서 신고하면 된다.

단속 요건에 맞게 신고가 접수·확인된 차량은 관련 공무원의 현장 출동 없이 과태료(4만 원부터)가 부과된다. 다만 악의적 반복 및 보복성 신고 방지를 위해 동일한 신고자가 1일 3회를 초과해 신고할 경우 초과 신고에 대해서는 과태료를 부과하지 않고 종결한다.

오숙 교통과장은 "불법 주·정차로 인한 피해 방지를 위해 주민신고제 활성화 외에도 강력한 현장 지도와 단속을 시행하겠지만, 시민의 교통안전 인식 개선이 우선이니 많은 시민의 자발적인 교통질서 준수로 불법 주·정차 피해 없는 군포 만들기가 이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군포=이창현 기자 kgpr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