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왼손잡이 아내 , 피는 물보다 진해 실체에 , 전화위복 상황으로

디지털뉴스부 dgnews@kihoilbo.co.kr 2019년 05월 13일 월요일 제0면
왼손잡이 아내 , 피는 물보다 진하고 실체를 , 전화위복 상황이 오나
20190513151522.png
▲ KBS 왼손잡이 아내가 흥미를 더해가고 있다.
 
KBS 왼손잡이 아내가 흥미를 더해가고 있다. 반격과 재반격으로 구성된 종반 스토리는 쫄깃한 스릴을 선사하고 있다. 어느쪽도 마음을 놓기에는 상황이 결코 녹록치 않다. 엎치락뒤치락 공방전 양상이 계속된다. 

김진우는 백퍼센트 확신을 갖고 다시는 옛 아내를 놓치지 않겠다는 결심을 한다. 진태현 역시 여기서 중지한다면 공든탑이 무너지는 격이다. 

김진우는 재산을 주면서 우군을 확보하려 한다. 모호한 위치에 있는 사람들을 자기편으로 만드는 작업에 착수한다. 

이런 적극적이고 빠른 움직임에 놀란 진태현은 반격의 카드를 준비한다. 혼인의 카드로 재반전을 노리는 것이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