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안성시 농민단체들, ‘농기계입대사업소 남부분소’ 설치사업 부결시킨 안성시의회 규탄

김재구 기자 kjg@kihoilbo.co.kr 2019년 05월 14일 화요일 제5면

전국농민회총연맹 안성농민회 서운면지회와 가톨릭농민회 안성시협의회 등 안성지역 농민단체들이 13일 ‘농기계임대사업소 남부분소 설치 사업’을 부결시킨 안성시의회를 규탄했다.

이들 농민단체들은 이날 성명서를 통해 "더불어민주당 안성시의원들이 안성 남부지역 농민들을 위한 국도비가 포함된 사업을 부결시킨 저의가 궁금하다"며 "국도비가 교부되는 사업은 대한민국 중앙정부와 경기도가 필요하다고 인정한 사업"이라며 "현재 남부지역 농민들은 기계를 빌리러 보개면과 죽산면까지 오가는 어려운 실정을 조금이라도 생각했다면 민주당 시의원들이 이를 부결시키지 않았을 것"이라고 비난했다.

또 "의원들이 해당 사업에 대한 부결 이유로 농민들의 의견을 듣고, 농민의 입장에서 이용하기 편리한 방법으로 제도를 정착시켜야 한다는 점과 인원충원 문제 등을 내세워 부결시킨 것 아니냐"며 "이 발언을 한 의원들이 언제 현장 농민들의 의견을 들어 본 적도 없으며, 인원충원 문제 또한 추가로 배치하면 되는데 고려해 보지도 않았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번 사업 부결로 인해 국도비가 반납된다면 나중에는 시비만으로 해야 할지도 모르는 사업"이라며 "만약 국도비 반납 사태가 발생하게 되면 의원들이 개인 재산을 내든 그 재원을 만들어야 할 것이고, 안성 남부지역 농민들은 함께 이 문제를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시의회는 지난 2일 폐회한 ‘제180회 임시회’에서 해당 사업 추진에 따른 공유재산관리계획안을 부결하고, 관련 예산인 국·도비 포함 총 19억8천500만 원의 예산을 삭감했다.

안성=김재구 기자 kjg@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