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 버리고 모른체하고 응징하는 시간들 , 부메랑으로 돌아와

디지털뉴스부 dgnews@kihoilbo.co.kr 2019년 05월 13일 월요일 제0면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 버리고 외면하고 응징하는 세월들 , 부메랑이 되나 

20190513164919.png
▲ KBS 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이 뜨거운 관심을 끌고 있다.
KBS 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이 뜨거운 관심을 끌고 있다. 12일 방송에서는 친모는 버리고 떠난 후유증을 톡톡히 당했다.

친딸과 자식으로 간주했던 홍종현이 썸타는 장면을 목도한 것이다. 최명길은 몸을 부르르 떨면서 가혹한 운명을 원망하며 불길한 느낌을 지울 수 없다. 하필이면 친딸과 사귀려는 사람이 친아들이나 진배 없는 사람이라는 점은 용서가 되지 않는다. 

김소연은 자신이 인생를 태글을 걸려하는 최명길을 거부한다. 수긍할 수 없다는 점을 밝히면서 잘못이 없다는 자세를 견지한다. 

유선은 여전히 시어머니와 대립각을 세운다. 시어머니는 보모가 아니라고 하면서 돈다발을 던진다. 김하경은 기태영에 마음의 문을 조금씩 연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