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나경원 달창 발언, 달창 뜻 교묘하게 섞인 '일부단체' 말투, "천박한 언어 써야 지지층을.." 견해도

디지털뉴스부 dgnews@kihoilbo.co.kr 2019년 05월 14일 화요일 제0면

나경원 달창 발언, 교묘히 스며든 '일부단체'의 어투... "천박한 언어를 써야.." 말도

나경원 달창 발언이 연이틀에 걸쳐 논란이 되고 있다.

이에 급기야 달창 뜻 등이 검색어에 함께 오르며, 정치인의 비속어 사용에 대해 우려를 보내는 대중들이 많아지는 상황이다.

20190512_215952.png
▲ 나경원 달창 발언 달창 뜻이 논란을 일으켰다.

해당 언어의 시초라고 하는 '일간베스트' 커뮤니티에서는 나경원 달창 발언을 옹호하는 듯한 의견이 많아 문제가 되고 있다.

이 가운데 전우용 역사학자는, 자신의 트위터에 '나경원 달창' 발언을 언급했다.

그는 "자한당이 '천박한 언어'를 쓰는 건, '지지층 결집'을 위해서라는 분석입니다"라고 말했다.

또한 "'천박한 언어'를 써야 지지층을 결집할 수 있다고 보는 건, 자기 지지층이 '천박하다'고 믿기 때문입니다"라고 덧붙였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잘 나가니까 좀 오버한 것 같아요. 그리고 저도 사실 저런 말을 할 수 있는가, 나빠요"라고 KBS 1TV '사사건건'에서 전하기도 했다.

이어 "제1 야당의 원내대표이기 때문에 진심으로 사과했다고 하면 집권 여당에서 받아주는 그런 아량도 한 번 베풀어봤으면, 그런 생각을 갖습니다."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