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낮은 자세로 채찍질… 공직사회 자성의 목소리

박남춘 시장 등 공직기강 당부 정치권·시민단체도 "엄중 처벌"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2019년 05월 16일 목요일 제19면
인천시 미추홀구와 인천도시공사 직원들의 집단 성매매 사건을 두고 시와 도시공사 안팎에서 자성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박남춘 시장은 15일 간부회의에서 최근 일어난 공직자 성매수 건과 관련해 공직 기강에 신경써 달라고 간부들에게 당부했다.

강신원 도시공사 상임감사는 "최근 우리 공사를 바라보고 지지해 주는 인천시민들에게 큰 실망감을 안겨 주는 사건이 발생했다"며 "이로 인해 시민들의 믿음은 크게 떨어졌을 뿐만 아니라 우리 임직원 스스로도 자괴감을 떨칠 수가 없다"고 임직원들에게 글을 보냈다. 이어 "성 관련 비위는 매스컴으로 연일 집중 조명되고 질타를 받고 있다"며 "시민들에게 좀 더 낮은 자세로 임하고, 우리 자신을 더욱 채찍질하고 자기 업무에 적극 임하는 것이 우리의 과오에 대해 조금이라도 사죄받는 길"이라고 덧붙였다.

정수영 정의당 인천시당 미추홀구위원장은 "시와 구는 이번 성매매 관련 공무원들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징계를 추진할 것을 촉구한다"며 "과거의 잣대와 기준이 아니라 미투 운동의 확산과 사회적 인식 변화에 따라 엄중 처벌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 위원장은 시와 구가 성 인권교육 등이 실질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하고, 성매매 등 성범죄 예방·방지를 위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성매매 관련 업소에 대한 행정처분을 엄격히 시행하고, 성매매 공무원을 엄중 처벌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인천여성연대도 성명을 내고 "이번 사건을 기회로 시와 구는 불법 성매매를 한 공무원과 도시공사 직원에 대해 엄격한 행정처분과 공공기관 종사자의 성범죄 예방을 위한 교육을 시행해야 한다"며 "시와 구는 일상생활에 만연한 성범죄의 심각성을 시민들에게 인식시키기 위해 성매매 등 성범죄 예방을 위한 강력한 홍보와 함께 성매매업소에 대한 엄격한 행정처분을 실시하라"고 촉구했다.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