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안산환경재단 ‘온마을자연학교’ 활동 올해도 이어져

박성철 기자 psc@kihoilbo.co.kr 2019년 05월 16일 목요일 제0면

안산환경재단의 마을환경 거점사업인 ‘온마을자연학교’ 동아리 활동이 올해도 이어진다.

2019051601010006055.jpg
올해는 32개 동아리가 선정됐으며 그 중 연극동아리인 ‘극단 새나’의 첫 공연이 지난 14일 안산갈대습지 환경생태관에서 자연숲어린이집 어린이 관객 42명이 관람하는 가운데 시작됐다.

극단새나가 이번에 선보인 공연은 "금개구리 와와의 대탈출"로 자연생태를 주제로 한 환경마당극이다.

금개구리 와와의 대탈출은 관내 어린이집, 유치원 어린이 관객들과 함께 신나게 호흡할 수 있는 퓨전 창작마당극으로, 지구가 인간과 더불어 동식물 모두와 어울려 사는 곳이라는 것을 재미있는 해학과 재치로 보여주는 내용이다.

딸(주인공 별이)이 아버지의 병을 치료하기 위해 산삼을 구하러 갔다가 겪게 되는 모험을 동식물의 의인화로 재미있게 풀어 내 유아들이 집중할 수 있도록 연출했고, 자연을 파괴하며 욕심을 채우는 사람들과 힘겹게 싸우는 과정이 재미있게 펼쳐졌다.

어린이 관람객들은 연극을 보는 내내 높은 집중도를 보였으며, 자연환경의 소중함과 보전의 중요성을 깨닫게 되는 기회를 가졌다.

안산=박성철 기자 psc@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