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광주자활센터-대한작업치료사협, 뇌혈관질환자 통합 돌봄서비스 협약

박청교 기자 pcg@kihoilbo.co.kr 2019년 05월 19일 일요일 제0면

광주지역 뇌혈관질환 대상자들이 통합 돌봄서비스를 받게 된다.

2019051701010006643.jpg
광주시는 지난 17일 광주지역자활센터와 대한작업치료사협회와 뇌혈관질환 대상자 통합 돌봄서비스 사업추진을 위한 협약을 가졌다고 19일 밝혔다.

협약에 따라 시와 센터는 각 대상자들의 신체능력 등 자료를 수집, 협회를 통해 생활기능 평가를 받은 후 맞춤형 서비스가 진행된다.

이를 위해 광주지역자활센터는 앞서 보건복지부가 공모한 사회적경제 육성지원 사업의 대표기관으로 선정된 바 있다.

또 라이프헬스케어(청년협동조합)와 클린광주(자활기업), 도담(자활사업단), 광주돌봄(사회적기업) 등 4곳이 수행기관으로 선정돼 패키지식 통합서비스(운동재활·방문요양·주거환경개선·밑반찬 배달)를 지원한다.

이와함께 ㈜웰케어코리아에서 제작한 통합관리 앱 행복1호 매니저먼트’를 활용, 보건소 오포건강생활팀 등 관련 서비스 간 유기적인 협업이 이뤄진다.

시 관계자는 "뇌혈관질환 대상자에게 맞춤형 서비스 지원을 통한 신체적, 정서적 기능 회복을 기대한다"며 "성공적인 사업추진을 위해 컨소시엄 기관과 협력해 체계적이고, 효과적인 사업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뇌혈관질환 통합 돌봄서비스 신청은 광주지역자활센터에서 가능하며, 기간은 오는 21일부터 말일까지다.

가정방문 등 생활기능 평가를 거쳐 17일 이후부터 대상자들마다 맞춤형 서비스가 진행된다.

광주=박청교 기자 pcg@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