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3기신도시하남 교산지구개발지구지정 위한 전략환경영향평가 주민설명회 무산

이홍재 기자 hjl@kihoilbo.co.kr 2019년 05월 20일 월요일 제5면

제3기 신도시 하남 교산지구 개발 지구지정을 위한 전략환경영향평가 주민설명회가 주민들의 반대로 무산됐다.

2019052001010006750.jpg
국토교통부 공공주택추진단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스마트도시계획처는 지난 17일 오전 10시 하남시청 대회의실에서 전략환경영향평가 주민설명회를 개최키로 했다. 그러나 신도시로 지정된 천현·교산동 300여 명의 주민들이 오전 8시 30분부터 설명회 장소인 시청 대회의실 입구를 점거해 국토부와 LH 관계자는 입장도 하지 못한 채 발길을 돌렸다.

국토부와 LH 관계자는 이날 오전 10시 대책위 관계자에게 설명회가 개최될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했으나 거절당했으며, 이어 10분과 25분 두 차례 더 시도했으나 모두 거절당해 결국 회의가 무산되는 사태가 발생했다.

특히 이날 주민 3명이 ‘신도시 지정 철회’를 요구하며 삭발해 주민들의 신도시 반대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석철호 제3기신도시반대대책위원회 위원장은 "오늘 설명회의 원천 봉쇄는 주민들의 강력한 지정 반대 철회 요구 표시"라며 "주민들의 의사가 전혀 반영되지 않고 일방적으로 추진되는 신도시 건설은 결코 용납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 자리에는 3기 신도시에 포함된 인천 계양지구, 남양주 왕숙지구, 과천시 등의 주민대표들도 참석해 "개발제한구역을 조금만 훼손해도 전과자가 되는 판국에 국토부는 통채로 개발제한구역을 훼손하고 있다"며 "수백 년을 살아온 주민들의 생존권과 재산권을 목숨 걸고 지키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 같은 상황에서 무리하게 설명회를 개최한다면 물리적인 충돌이 예상되며, 이를 초래하지 않는 것이 옳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회 철수 이유를 밝혔다.

 하남=이홍재 기자 hjl@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