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남양주시, 무의자문화재단과 '궁집' 기부채납 협약 체결

조한재 기자 chj@kihoilbo.co.kr 2019년 05월 20일 월요일 제9면

남양주시 평내동 국가문화재인 ‘궁집’이 시민들의 역사·문화·예술공간으로 재탄생한다. 시는 지난 17일 시장실에서 무의자문화재단과 국가민속문화재 제130호로 지정·관리돼 오던 궁집의 기부채납 협약을 체결했다.

2019052001010006754.jpg
 궁집은 영조의 막내딸 화길옹주가 혼인할 때 영조가 목수와 재목을 보내 지어준 집이다. 평내동 중심부에 위치해 시민들은 도심 속 역사·문화·예술이 함께 하는 공간으로, 시민의 휴식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개방해 줄 것을 꾸준히 요구해 왔다. 하지만 사유지여서 개방되지 않았었다.

 이번 기부채납 규모는 궁집을 비롯한 전통가옥과 토지 8천590㎡로, 공시지가 기준 68억여 원의 가치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향후 보호구역 내 남아 있는 일부 사유지를 순차적으로 매입하고, 방문객을 위한 편의시설을 확충해 시민에게 개방할 예정이다.

 조광한 시장은 "궁집은 도심 속 오아시스로 시의 소중한 보물이다. 두 분의 노력, 희생, 업적이 훼손되지 않도록 정비사업을 꼼꼼히 해 역사적 가치가 있는 랜드마크로 조성하겠다"며 "시민의 재산이므로 공익적 가치를 충실히 수행할 수 있도록 사업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병구 재단 이사장은 "가치 있는 문화유산의 효율적 관리와 재단 설립자인 고(故) 권옥연 화가와 이병복 연극인의 뜻을 기리기 위해 남양주시에 기부채납한다"며 "앞으로 시민의 문화·예술공간으로 공유할 수 있는 지역 명소가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남양주=조한재 기자 chj@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