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기도, 우기 앞두고 하남·별내선 철도 건설현장 안전관리 실태 점검

민부근 기자 bgmin@kihoilbo.co.kr 2019년 05월 20일 월요일 제0면

경기도가 다가올 우기철의 집중 호우로 인한 안전사고 예방에 적극 나선다.

도는 이달 20일부터 29일까지 하남·별내선 복선전철 건설공사 현장에서 안전관리 실태를 점검한다고 19일 밝혔다.

점검 대상은 경기도가 직접 시행중인 하남선(2·3·4·5공구)·별내선(3·4·5·6공구)복선전철 건설공사 8개 현장이다. 주요 점검사항으로 ▶우기대비 시설물 안전관리 실태 적정 여부 ▶집중호우 시 비상대피계획 ▶비상발전기·양수기 등 장비, 자재 확보상태 ▶안전관리조직, 안전관리계획서 작성 및 관리실태 적정 여부 ▶교통처리 및 보행안전시설 설치 시행 여부 ▶지반 및 절토부 침하, 굴착사면 유실 여부 ▶가시설 구조물에 대한 자체 및 정기안전점검 시행 여부 등이다.

홍지선 도 철도국장은 "지하철 공사 특성상 지하에서 작업이 이뤄지기 때문에 집중호우가 오면 침수로 인한 지하작업자의 안전사고 위험이 크다"며 "점검을 통해 사고요인을 사전에 발견하고 우기 이전에 모두 조치해 사고를 방지하겠다"고 말했다.

민부근 기자 bgmin@kihoilbo.co.kr

안유신 기자 ay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