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정병국 의원 미국 방문…북핵·경제협력 등 현안 논의

안유신 기자 ays@kihoilbo.co.kr 2019년 05월 21일 화요일 제0면

바른미래당 정병국(여주·양평)의원은 지난 19일부터 4박 6일간 국회 한미의회외교포럼 대표단 자격으로 미국 워싱턴 DC와 뉴욕을 방문한다.

이번 방문을 통해 미국 의회 지도부와 정부 주요 인사를 면담하고, 한반도 평화를 비롯해 한미동맹, 북미 관계 등에 대해 집중 논의한다.

주요 일정은 한미 워킹그룹의 카운터파트너이자 북한과 실무협상 책임자인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만난다.

또한 미국외교협회(CFR), 코리아 소사이어티 간담회, 짐 인호프 상원 국방위원장과 제임스 클리번 민주당 원내총무, 브래드셔먼 하원 아태소위원장 등 의회지도자들과의 면담 그리고 한인 2세로는 20년 만에 연방의원에 당선된 앤디 김 하원의원 면담 등의 일정을 소화한다.

한미의회외교포럼 대표단에는 단장인 더불어민주당 정세균 의원과 김진표 의원, 이수혁 의원, 자유한국당 정우택 의원이 함께 한다.

정병국 의원은 "북핵문제 해결 등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해서는 북핵외교의 핵심 당사자이자 우리나라의 혈맹인 미국과의 긴밀한 협조가 필수적"이라며, "이번 방문을 통해 미국 정부, 의회, 학계의 주요 인사들과 북핵문제 해결 및 한반도 긴장 완화를 위한 협력방안을 모색할 것이며 경제협력 방안도 폭넓게 논의할 예정"이라고 방문 취지를 설명했다.

 양평=안유신 기자 ay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