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기도장학관 개관 29년 만에 ‘경기푸른미래관’으로 이름 변경

박광섭 기자 ksp@kihoilbo.co.kr 2019년 05월 21일 화요일 제0면

서울에서 생활하는 경기도 출신 대학생들의 기숙시설인 ‘경기도장학관’의 명칭이 개관 29년 만에 ‘경기푸른미래관’으로 바뀐다.

20일 경기도에 따르면 경기도장학관은 서울 도봉구 쌍문동에 지난 1990년 11월 개관해 총 4개동 192개 사실에서 384명이 생활하고 있다. 운영은 재단법인 경기도민회장학회에서 맡고 있다.

앞서 도의회 안전행정위원회는 지난 17일 ‘경기도장학관 설치 및 운영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의결하고 본회의 안건으로 상정했다. 조례안은 오는 28일 도의회 본회의를 통과하면 효력을 갖게 된다.

이번 개정안은 명칭 변경 외에도 경기푸른미래관의 운영 목적을 인재양성에서 대학생들의 능력개발과 주거안정으로 수정했다.

또 입사자격을 학생 기준 경기도 거주 1년 이상에서 학생 및 보호자 경기도 거주 2년 이상으로 변경해 경기도민의 권리를 강화했다. 특히 효율적 운영을 위해 기능에 시설 유지·관리 조항을 추가했다.

한편, 도는 지난해 10월 입사생 선발 방식을 시·군 추천에서 직접 신청으로 바꾸고 취약계층과 원거리 거주 학생에 대한 정원을 늘리는 내용의 경기도장학관 운영 개선안을 마련해 올해부터 시행하고 있다.

박광섭 기자 ksp@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