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생태보존론 - 택지개발론 사이 ‘당수2지구’

수원 시민단체, 녹지 감소 우려 기자회견 열어 "사업 철회" 촉구 서수원 주민은 "낙후 탈피 기회"

박종대 기자 pjd@kihoilbo.co.kr 2019년 05월 21일 화요일 제18면
▲ 수원지역 17개 사회시민단체 모임인 수원도시계획시민회의가 20일 경기도의회 브리핑룸에서 수원시 당수동 ‘3기 신도시’ 사업 철회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홍승남 기자 nam1432@kihoilbo.co.kr<br /><br />
▲ 수원지역 17개 사회시민단체 모임인 수원도시계획시민회의가 20일 경기도의회 브리핑룸에서 수원시 당수동 ‘3기 신도시’ 사업 철회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홍승남 기자 nam1432@kihoilbo.co.kr
정부가 발표한 ‘3기 신도시’ 개발에 포함한 수원 당수2지구 조성계획을 놓고 지역 시민단체와 주민들이 상반된 입장을 보이면서 향후 사업 추진 방향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역 시민단체는 환경 파괴와 투기 열풍 조장 등을 이유로 택지개발을 반대하는 입장인 반면 서수원 주민들은 낙후된 도시 발전 등을 위해 적극적인 개발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보이기 때문이다.

20일 국토교통부와 수원시 등에 따르면 국토부는 지난달 7일 ‘수도권 주택 30만 가구 공급안-제3차 신규택지 추진계획’을 발표하면서 수원시 권선구 당수동 69만㎡ 일원에 5천 가구 규모의 미니 신도시를 조성하는 ‘당수2지구 택지개발’을 포함했다. 특히 국토부는 기존 택지와 연계해 문화·체육시설을 확충하는 등 지역 수요에 맞춰 당수2지구 개발이 진행되도록 지시했다.

국토부 산하 공기업인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2016년부터 권선구 당수·권선동 일대에 친환경 미니 신도시인 당수지구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내년 착공한 뒤 2021년 준공을 목표로 한다.

국토부가 3기 신도시 조성계획을 밝히면서 기존 당수지구 개발을 확장하는 내용을 포함하자 지역 환경단체들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국토부와 LH가 당수지구 조성계획을 세우는 토지 일대는 칠보산 자락을 중심으로 농가들이 들어서 있던 지역이다. 그동안 동수원과 광교신도시, 영통 및 망포지구 등 택지개발에 밀려 상대적으로 도시 개발이 덜 이뤄지면서 자연생태환경이 잘 보존돼 있는 곳이다.

수원환경운동센터 등 17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수원도시계획시민회의(시민회의)는 이날 경기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수지구 개발 철회를 촉구했다. 시민회의는 "수원에 갈수록 녹지가 감소하고 있는데다 기존 정부에서 추진한 신도시 조성사업이 부동산 투기 조장 등 부작용을 낳았다"고 지적했다.

반면 서수원 주민들은 각종 개발에서 소외되면서 교육 및 교통 등 열악한 주거환경에서 살아온 만큼 대체로 정부의 추가 택지개발을 환영하는 분위기다. 현재 주민들은 오는 24일까지 수원시에서 접수받고 있는 당수2지구 조성사업에 대한 주민 의견 청취 기간에 통합지구 조성 등 요구사항을 전달하겠다는 계획이다.

부동석 호매실총연합회장은 "당수동은 중학교 신설을 요구해도 인구수가 부족하다는 이유로 10년이 넘도록 해결이 안 됐을 정도로 관심이 떨어졌다"며 "정부가 지금에서라도 택지개발 계획을 발표한 만큼 기존 호매실지구와 동반 상승 효과를 얻을 수 있는 방향으로 개발을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수원시 관계자는 "해당 사항에 대해 주민 의견을 청취해 관계 부서와 협의를 진행하겠다"고 했다.

박종대 기자 pjd@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당수2지구
4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당수동 2019-06-04 13:34:29    
당수동 살고있는 한사람으로써 지역발전 되는걸 바라며 살고있어요 왜 반대를 하세요?
여기와서 살아보고 반대한다고 하면 인정할게요.
110.***.***.59
profile photo
당수지키이 2019-05-21 07:35:43    
환경을 지키는것도 중요하겠죠 지금의 나와 미래의후손을 위해서 말이죠 그치만 그곳에서 그누구도 신경안쓰고 외면 당하면서 사유재산권 행사도 할수 없는 주민들은 안중에도 없나요? 기호일보는 이런기사 계속 올리시던데 원주민들 취재해서 기사올릴 생각은 없나요? 박종대기자님 다른의견도 올려주시는게 어떨런지요~
1.***.***.47
profile photo
호매실주민 2019-05-21 13:28:35    
기자가 동수원에 투자를 했나보네요.
203.***.***.3
profile photo
토박이 2019-05-27 13:39:43    
상속세 재산세는 빠짐없이 내지만 토지가격은 안오르는 개발도 할 수 없는 그린벨트죠
117.***.***.180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