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담배꽁초 부주의’가 경기북부지역 화재 34%나 차지

신기호 기자 skh@kihoilbo.co.kr 2019년 05월 21일 화요일 제0면

최근 3년간 경기북부지역에서 발생한 화재의 원인으로 ‘담배꽁초에 의한 부주의’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경기도 북부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2016∼2018년까지 3년간 북부지역에서 발생한 화재는 총 8천673건으로, 부주의로 인한 화재가 3천733건(43%)을 차지하고 있다.

세부 원인별로는 담배꽁초 1천269건(34%), 화원(火源)방치 538건(15%), 쓰레기 소각 527건(14%) 순으로 조사돼 담배꽁초에 의한 화재가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 같은 부주의 화재로 인해 244명(사망 19·부상 225명)의 인명피해와, 5천757억 원의 재산피해가 난 것으로 확인됐다.

담배꽁초로 인한 부주의 화재는 주로 담배꽁초를 운전 중 창밖으로 던지거나, 주택·공장 등 건물주변 가연물에 무심코 던지는 행위로 인해 발생한다.

특히 등산 중 흡연 후 담배 불씨를 완전히 꺼지지 않은 상태로 버려 산불로 번지기도 한다고 북부소방재난본부측은 설명했다.

이점동 예방대응과장은 "부주의로 인한 화재발생 방지를 위해 지속적인 예방대책을 추진할 것"이라며 "각 가정과 사업장 등에서도 담배꽁초나 화기의 안전한 취급에 각별한 관심과 주의를 기울여 주실 것을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신기호 기자 sk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