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시 111번 등 버스노선 이달 말부터 순차적 조정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2019년 05월 22일 수요일 제3면
인천시는 중구(영종도), 서구, 계양구, 부평구를 경유하는 버스 중 5개 노선 등을 5월 말부터 순차적으로 조정할 계획이라고 21일 밝혔다.

영종·무의도 등 노선 연장 및 조정(111, 111-2, 204, 222, 302)으로 시민들의 대중교통 이용 편의가 증대될 전망이다. 시는 중구 인천공항(1터미널)까지 운행하는 111번 버스를 무의도 입구와 왕산까지 연장한다. 조정 사유는 302번 노선의 왕산∼공항 구간 단축에 따른 폐지 구간을 대체해 용유동 주민들의 버스 이용은 기존대로 유지된다. 또 부평시장∼청라역 중복 구간의 노선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111-2번 노선이 단축한다. 감차 차량은 인천공항(303, 303-1), 영종 신규 수요지역(304)에 재배치한다.

시는 잠진도까지 운행하는 222번 노선에 대해 무의대교, 큰무리 선착장까지 노선 연장함으로써 관광객의 이용 편의를 제공한다. 비수익 노선 개선을 위해 204번 노선의 용유동 구간을 단축하고, 영종동 행정복지센터까지 기점을 연장하면 인천공항 물류단지, 운서역 출퇴근 이용자의 민원은 감소될 것으로 보인다.

공항 방향 시내좌석버스 302번 기점은 송내역(북부)에서 부평구 십정동 차고지까지 연장돼 운전자 휴게시설 등 근무여건이 개선된다.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