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의정부 아파트서 사망한 일가족 부검 아빠에겐 주저흔·딸에겐 방어흔 발견

신기호 기자 skh@kihoilbo.co.kr 2019년 05월 22일 수요일 제18면
지난 20일 의정부시의 한 아파트에서 흉기에 찔려 숨진 채 발견된 일가족 3명에 대한 부검 결과, 자해 전 망설인 흔적인 ‘주저흔’과 ‘방어흔’이 확인됐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의정부경찰서는 피해자 3명 모두 목 부위 찔린 상처와 베인 상처 등이 사인으로 보인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소견을 받았다고 2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남편 A(50)씨의 시신에서는 주저흔이 발견됐고, 딸인 고등학생 B양에게는 손등에서 약한 ‘방어흔’이 나왔다. 아내 C(46)씨에게서는 목 부위 자상 외 특이 사항은 발견되지 않았다. 이에 따라 경찰은 A씨가 다른 가족 2명을 살해하고 스스로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수사를 하고 있다.

A씨 가족은 사건 발생 직전 경제적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전해졌다. 7년 전부터 목공작업소를 운영한 A씨는 수금 문제 등으로 억대의 빚을 지게 돼 최근에는 집을 처분하려 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유일한 생존자인 아들 중학생 D군의 진술에 따르면 사건 전날에도 가족들은 이러한 문제를 심각하게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D군은 사건 전날 초저녁에는 잠을 잤고 밤 11시께 일어나 새벽 4시께까지 학교 과제를 했으며, 잠들기 전까지 아버지를 비롯한 가족들이 살아 있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D군의 진술에 신빙성이 있다고 보지만 아직 의문점이 많은 만큼 심리상담 등을 병행하며 조사를 이어갈 예정이다. 경찰은 향후 나오는 국과수의 약독물 검사와 흉기 감식 결과 등을 바탕으로 보강 수사한다는 방침이다.

의정부=신기호 기자 sk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