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양평 용문새마을금고 등 상반기 배치 예정 무인민원발급기 5대 설치 완료

안유신 기자 ays@kihoilbo.co.kr 2019년 05월 22일 수요일 제0면

2019052201010008315.jpg
양평군은 지난 20일 용문새마을금고를 마지막으로 올 상반기에 예정된 관내 무인민원발급기의 신규 설치를 모두 완료했다고 22일 밝혔다.

올해 새로 설치된 곳은 양평군보건소 및 용문면사무소 신청사, 용문도서관, 양평병원, 용문새마을금고로 관공서를 비롯해 병원과 은행 등 증명서 수요처에서 바로 발급이 가능하도록 설치위치를 고려했다.

이에 따라 민원서류를 발급받기위해 찾아오는 민원인들의 시간·공간적 불편을 해소해 신속하고 편리한 민원서비스 제공을 기대하고 있다.

무인민원발급기를 통해 발급되는 민원서류는 주민등록·토지·지적·건축·차량·보건복지·농촌·병무·지방세·부동산(법원)·가족관계·수산·교육·국세청·건강보험 등 최대 86종에 달하며, 민원창구보다 최대 50% 감면된 수수료로 신분증 없이 주민등록번호와 지문인식만으로 발급받을 수 있다.

군은 현재 25대의 무인민원발급기를 설치·운영 중에 있으며, 이용건수는 지난해 8만9천800여 건, 올해 5월까지 4만500여 건으로 계속해서 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앞으로도 군민들의 수요를 지속적으로 파악해서 무인민원발급기 설치를 확대해 주민들의 불편을 해소하고 민원서류 발급 서비스 향상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양평=안유신 기자 ay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