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보건복지부, 시흥 아이누리 돌봄센터 현장방문

이옥철 기자 oclee@kihoilbo.co.kr 2019년 05월 23일 목요일 제8면

보건복지부가 돌봄센터 우수 사례를 검토하기 위해 시흥시를 방문했다.

2019052301010008419.jpg
배경택 복지부 인구정책총괄과장과 김민정 돌봄사업지원단 팀장, 윤지영 경기도 가족다문화과장, 김제교 안산시 여성가족과장 등은 지난 21일 아이누리 돌봄센터 은계센트럴타운점(복지부 사업명:다함께돌봄센터)의 돌봄 현장을 둘러봤다.

이는 다함께돌봄센터 설치 현황 및 계획 등을 보고받고 관련 정책을 공유하며 건의사항을 논의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온종일 돌봄생태계 구축 선도사업지로 선정된 시는 지난해 10월 온종일돌봄팀을 신설하고 올 1월 관련 조례 제정으로 제도적 기반을 갖췄다. 3월 아이누리 돌봄센터(은계센트럴타운점)를 개소했다.

소득수준과 무관하게 돌봄이 필요한 초등학생이 이용할 수 있는 아이누리 돌봄센터는 경력이 풍부한 센터장과 돌봄교사가 상주하면서 25명의 아이들에게 독서 지도, 놀이활동, 급식·간식 등을 지원하며 안전한 돌봄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아이누리 돌봄센터 2호점은 시화두산아파트 내 공동시설을 리모델링해 돌봄이 가장 필요한 방학 전인 7월 개소를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맞벌이 부부가 늘어나면서 방과 후 아이 돌봄 문제는 이제 가족의 문제를 넘어 사회의 문제가 됐다"며 "상시 돌봄 외에도 돌봄이 필요할 때 아이누리 돌봄센터가 긴급돌봄 등 다양한 돌봄서비스를 제공해 아이 키우기 좋은 도시 조성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시흥=이옥철 기자 oclee@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