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孫, 지명직 최고위원 임명 철회 거부… 바른정당계 최고위원들과 충돌 극심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2019년 05월 23일 목요일 제2면
▲ 바른미래당 이준석·하태경 의원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임시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야기하고 있다. 맨 오른쪽은 손학규 대표. /연합뉴스<br /><br />
▲ 바른미래당 이준석·하태경 최고위원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임시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야기하고 있다. 맨 오른쪽은 손학규 대표. /연합뉴스
바른미래당이 22일 양 진영 간 험한 말까지 주고받으며 난타전을 전개했다.

하태경 최고위원은 손학규 대표를 향해 "나이가 들면 정신이 퇴락한다"고 공격했다.

손학규 대표가 이날 회의에서 오신환 원내대표와 바른정당계 최고위원들이 요구한 ‘지명직 최고위원 임명 철회’ 등 안건 상정을 거부하면서 양쪽 충돌은 극에 달했다. 손 대표는 "지명직 최고위원 임명철회, 정책위의장·사무총장 임명철회, 당헌 유권해석 등 3개 안건은 하태경 최고위원이 이와 관련해 법원에 소송을 제기한 것으로 안다"며 "법원 판결을 기다리는 상황에서 논의의 실익이 없는 안건"이라며 거부 의사를 밝혔다.

그러자 바른정당계 최고위원 3명(하태경·이준석·권은희)이 일제히 들고 일어났다. 하태경 최고위원은 "손 대표가 안건 상정 자체를 거부하는 것은 당무 거부나 마찬가지"라며 "계속 당무 거부를 지속할 경우 또 다른 대안이 있을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하 최고위원은 손 대표를 향해 "개인 내면의 민주주의가 가장 어렵다. 나이가 들면 정신이 퇴락하기 때문"이라며 인신공격성 발언까지 서슴지 않았다. 이에 임재훈 사무총장은 하 최고위원을 향해 "손 대표의 정책과 비전 등에 대해 비판하는 것은 좋지만 손 대표의 연세를 운운하는 하 최고위원의 발언에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하 최고위원은 회의 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날 상정되지 않은 5개 안건에 의원정수 확대 불가 등 3개 안건을 추가해 23일 긴급 최고위원회 소집 요구를 다시 하겠다"며 "오늘과 같은 꼼수로 또 안건 상정을 하지 않으면 자구책 발동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오신환 원내대표도 기자들과 만나 "당헌·당규에 대한 해석 권한은 최고위에 있는데 그것을 손 대표가 거부하고 있다"고 정면으로 비판했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