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OECD 韓 경제성장률 하향 조정에 靑 "대내외 요인 작용… 추경 시급"

안건 처리 위한 국회 협조 촉구 "경제 활력 제고에 속도낼 것"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2019년 05월 23일 목요일 제2면
청와대는 22일 OECD(경제협력개발기구)가 최근 한국의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하향 조정한 것은 대내외적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라는 입장을 보였다. 그러면서 국회를 향해 재정 집행의 시급성을 재차 강조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OECD의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 하향 조정에 대한 청와대 입장을 요청 받고, "미국과 중국의 통상 마찰 등 대외 여건이 악화한 측면과 함께 투자·수출 부진 등 국내 1분기 실적이 반영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정부는 재정 집행을 가속해 정책적으로 대응하는 동시에 투자·수출 활성화 등 경제 활력 제고 대책도 속도감 있게 추진할 계획"이라며 "추경안의 신속한 국회 통과가 긴급한 상황이기에 국회의 협조 부탁드린다"고 촉구했다.

또한,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 여부와 관련해 "우리 사회와 경제가 수용할 수 있는 적정선에서 결정할 필요가 있다"며 "최저임금 인상에 따라 긍정·부정적인 면이 있다는 점을 인식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저임금위에서 종합적으로 판단해서 결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OECD는 지난 21일 발표한 경제전망 보고서에서 한국의 올해 경제성장률을 2.4%로 수정 발표했다. 이는 3월 발표한 중간 경제전망치(2.6%)보다 0.2%p 낮춘 것이고, 작년 11월 발표한 전망치 2.8%보다 0.4%p 하향된 수치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