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배드민턴 대표팀 막내 세계 1위 기세를 꺾었다

안세영, 세계혼합단체선수권 C조 여자단식 ‘최강’ 타이쯔잉에 승리 한국, 신예 선전에 조 1위로 8강행

연합 yonhapnews.co.kr 2019년 05월 23일 목요일 제20면
배드민턴 국가대표팀 막내 안세영(17·광주체고·사진)이 여자단식 세계랭킹 1위 타이쯔잉(타이완)을 꺾으며 돌풍을 이어갔다. 안세영은 22일 중국 난닝(南寧)에서 열린 2019 세계혼합단체선수권대회 조별예선 C조 2차전 여자단식 경기에서 타이쯔잉을 2-1(14-21 21-18 21-16)로 꺾었다.

1게임에서 타이쯔잉에게 내내 밀리는 경기를 했던 안세영은 2게임에서 2-0, 7-2로 점수를 벌린 뒤 한 번도 리드를 내주지 않고 승리, 분위기를 뒤집었다. 3게임에서는 2-4에서 4-4로 따라잡은 뒤 18-7로 대역전에 성공하며 승리를 따냈다.

혼합단체전은 남자단식, 여자단식, 남자복식, 여자복식, 혼합복식 5경기를 치러 승수가 많은 국가가 승리하는 방식으로 열린다.

세계랭킹 50위인 안세영은 이달 초 뉴질랜드 오픈에서 세계랭킹 11위 장베이원(미국) 등을 꺾고 세계배드민턴연맹(BWF) 투어 대회 첫 우승을 차지했다. 이어진 대회에서는 세계 최강자까지 무너뜨리며 차세대 에이스임을 또 한 번 증명했다. 특히 성지현(29·인천국제공항)이 부상으로 이번 대회에 불참하면서 생긴 빈자리를 완벽하게 채웠다. 안세영의 활약으로 한국은 타이완을 3-2로 제압, C조 1위(2승)로 8강에 진출했다.

한국은 타이완 상대 첫 경기에서 남자복식 최솔규(요넥스)-서승재(원광대)가 패했지만 이어진 여자단식에서 안세영의 승리로 균형을 맞췄다. 남자단식에서는 이동근(MG새마을금고)이 패했지만, 여자복식 장예나(김천시청)-공희용(전북은행)이 승리해 다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마지막 혼합복식 서승재-채유정(삼성전기)이 승리를 가져가면서 짜릿한 역전승으로 조 1위 자리를 차지했다.

한국은 지난 20일 조별예선 C조 1차전에서도 홍콩을 4-1(혼합복식·여자단식·여자복식·남자복식 승리)로 꺾었다. 홍콩전에서도 안세영은 여자단식 세계랭킹 31위 청응안이를 2-0(21-8 21-12)으로 완파했다. 타이완은 조 2위(1승1패)로 8강에 올랐고, 조별예선에서 2패를 떠안은 홍콩은 탈락했다. 8강 대진은 추첨을 통해 정한다.

한국은 2017년 이 대회에서 우승하며 ‘수디르만컵’을 들어 올렸다. 한국이 2년마다 열리는 세계혼합단체선수권에서 우승한 것은 14년 만이었다. 비록 성지현, 손완호(인천국제공항), 이소희(인천국제공항) 등 주축 선수들이 부상으로 대거 빠졌지만 한국은 안세영 등 ‘젊은 피’를 앞세워 올해 대회에서 통산 5번째 우승에 도전한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