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노동자가 중심이 되는 세상… 작지만 큰 행보

경기도-민주노총 경기본부 노동 존중·고용 안정 위한
노정교섭 협력 선언문 서명 지방정부 중 전국 첫 사례

정진욱 기자 panic82@kihoilbo.co.kr 2019년 05월 23일 목요일 제23면
▲ 22일 오전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열린 경기도-민주노총경기도본부 노정교섭 협력 선언식에서 이재명 경기지사가 양경수 민주노총 경기도본부 본부장과 선언문에 서명을 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기도 제공>
▲ 22일 오전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열린 경기도-민주노총 경기도본부 노정교섭 협력 선언식에서 이재명 경기지사가 양경수 민주노총 경기도본부장과 선언문에 서명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기도 제공>
경기도와 민주노총 경기도본부가 노동 존중과 고용 안정을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약속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22일 오전 도청 상황실에서 양경수 민주노총 경기도본부장과 함께 ‘경기도-민주노총 경기도본부 노정교섭 협력 선언식’을 통해 공동선언문에 서명했다.

이 자리에는 민주노총 경기도본부 최정명 수석부본부장, 한영수 사무처장, 산별노조대표 등 관계자 16명이 참석했다.

도와 민주노총 경기도본부는 지난해 11월부터 정책협의를 통한 노정교섭을 진행, 비정규직 정규직화와 사회서비스원 설치, 대학생 노동인권 교육사업 등 47개 안건을 논의해 왔다. 민주노총과 지방정부 간 노정교섭을 진행한 것은 도가 전국 처음이다.

이 지사와 양 본부장은 공동선언문을 통해 도-민주노총 경기도본부 간 정책협의를 토대로 미래지향적이며 선도적인 노정관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또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노력하는 것은 물론 의료·사회·서비스 분야의 공공성을 강화하며 이를 민간부문으로의 확산할 수 있도록 하자는 데 의견을 모았다.

이 밖에 ▶도 직속기관·출자·출연기관의 임금과 근로조건 고용에 관한 차별 적극 해소 ▶생활임금 확대 적용 노동자의 권익 확대 ▶복지 증진을 위한 노동복지시설 마련 등에도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도는 정책협의에 따른 안건들을 정책사업으로 반영하는 등 지속적인 실무 논의를 통해 협의과제 및 정책대안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이 지사는 "노동자가 중심이 되는 세상을 만드는 것이야말로 시대적 과제"라며 "노동자들이 억울한 일을 당하지 않도록 경기도가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정진욱 기자 panic82@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