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기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도교육청에 성실 교섭 촉구

전승표 기자 sp4356@kihoilbo.co.kr 2019년 05월 23일 목요일 제18면
18-550.jpg
▲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회원들이 22일 경기도교육청 열린 교육부,교육청의 교섭회피규탄 및 성실교섭 촉구 기자회견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홍승남 기자 nam1432@kihoilbo.co.kr
경기도내 학교비정규직 노동자들이 경기도교육청과 교육부에 ‘성실한 교섭’을 요구하고 나섰다.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경기지부와 전국교육공무직본부 경기지부, 전국여성노동조합 경기지부 등 도내 3개 학교비정규직노조로 구성된 경기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연대회의)는 22일 경기도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통령과 교육감은 ‘비정규직 제로화’ 등 차별 없는 교육현장을 공약했지만 교육현장의 비정규직 노동자에 대한 차별은 여전하다"고 주장했다.

연대회의는 "학교비정규직 노동자들은 공공부문인 학교부터 차별을 없애기 위해 올해로 3년째 교육부 및 교육청과 집단교섭을 이어오고 있다"며 "하지만 지난 두 달여간 이들이 보인 교섭 행태는 교육청별 일체의 교섭 요구 중단 및 교섭장소를 교육청 또는 노동조합이 아닌 제3의 장소에서 하도록 하는 등 기대를 저버리고 있다"고 비난했다.

특히 "도교육청은 지역별 처우 수준의 편차를 줄이기 위해 교섭창구를 일원화해야 한다는 입장만 반복하며 타 시도교육청과 달리 연대회의와 정책협약조차 맺지 않고 있고, 교육부는 교육청과 노조에 책임을 미루다 최근에야 실무교섭 불참을 선언한 상황"이라며 "교섭 요구는 노동조합 고유의 권한으로, 교육청과 교육부는 헌법상 보장된 노동3권을 침해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연대회의는 "교육부와 교육청은 더 이상 시간 끌기식 교섭 지연·회피와 노조의 교섭권 침해 및 부당 노동행위를 중단하고 즉각 성실하게 교섭에 나서야 한다"고 요구했다.

전승표 기자 sp4356@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