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농촌진흥기관 토양검정실 분석·검사기능 확대키로

박노훈 기자 nhp@kihoilbo.co.kr 2019년 05월 23일 목요일 제0면

농촌진흥청은 각 지역 농촌진흥기관(도농업기술원 및 시·군농업기술센터)에 설치된 토양검정실의 분석·검사기능을 확대하고, 전문 인력을 대상으로 교육을 추진해 토양검정사업의 효율성을 높일 계획이라고 23일 밝혔다.

토양검정실은 토양 영양 상태, 토양 잔류농약, 농업용수 수질, 액비(액체상태의 비료) 성분 분석 등 연간 약 55만 건의 분석을 통해 안전한 농산물 생산을 지원하고 있다.

내년부터는 가축분퇴비 부숙도(완전히 발효돼 토양에서 안정적인 반응을 나타내는 정도) 측정 검사 기능을 강화해 가축분퇴비 품질 고급화에 기여하고, 가축분뇨를 자가 처리해 퇴비로 활용하는 축산농업인들이 편리하게 측정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2015년 개정된 가축분뇨의 관리 및 이용에 관한 법률(가축분뇨법)에 따라 2020년 3월 25일부터 농가에서 만든 가축분퇴비도 일정 기준 이상을 충족해야 하기 때문에 앞으로 가축분퇴비 부숙도 측정검사 수요가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농촌진흥청은 우선 시·군농업기술센터의 가축분퇴비 부숙도 측정을 담당할 전문 인력을 대상으로 8~9월에 기술교육을 추진하고, 향후 측정검사에 필요한 기자재를 지원할 계획이다.

현재 가축분퇴비 부숙도 측정검사는 지역 농촌진흥기관과 농업기술실용화재단, 한국농어촌공사, 한국환경관리공단이 담당하고 있다.

또 유해미생물, 잔류농약 등 농업환경 분야 분석 요구가 증가함에 따라 올 하반기 토양분석실 분야별 담당자를 대상으로 실습중심의 분석 역량강화 교육을 추진할 계획이다.

농촌진흥청 토양비료과 홍석영 과장은 "지속가능한 농업은 건강한 토양에서 시작되므로 농업인 입장에서 농산물 품질과 수량을 높이기 위한 방안을 적극 모색하겠다"고 전했다.

박노훈 기자 nhp@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