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하남시, ‘2019년 우리 곁에 광주향교’ 프로그램 운영

이홍재 기자 hjl@kihoilbo.co.kr 2019년 05월 24일 금요일 제0면

하남시는 역사와 레저문화로 즐거운 하남을 만들고자 ‘2019년 우리 곁에 광주향교’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23일 밝혔다.

2019052401010008968.jpg
 시는 향교가 그동안 멀게만 느껴졌던 문화재가 아닌 우리 곁에 항상 이웃하고 있는 곳임을 널리 알리고,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공간으로 하남시민으로서의 자긍심을 높이기 위해 이번 프로그램을 계획했다.

 지역문화재 활용을 위한 이 사업은 이달부터 10월까지 진행되며 ▶별에서 온 선비 ▶향교로의 과거여행 ▶향교로 떠나는 문화여행 등 3개 테마로 진행된다.

 ‘별에서 온 선비’는 이 기간 총 10회기(1회기당 20명)로 운영된다. 관내 어린이집·유치원 및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향교 곳곳을 둘러보고 체험하는 유생 체험을 비롯해 예절, 다도, 전래놀이 등 다양한 정서놀이와 체험활동을 실시한다.

 ‘향교로의 과거여행’은 7월 중 실시하며, 관내 6~10세 아이와 아빠가 함께 하는 1박 2일 체험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이를 통해 어린이들에게 향교를 알려 주고, 과거의 향교에서처럼 전통문화도 함께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향교로 떠나는 문화여행’은 여름밤 향교 명륜당 앞마당에서 전통의 운치를 느낄 수 있는 공연 프로그램을 2회 실시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역사를 활용한 문화콘텐츠 개발을 위해 시민들의 애향심과 자긍심을 고취하고, 역사와 레저문화로 즐거운 하남을 만들기 위해 더욱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하남=이홍재 기자 hjl@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