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길고양이 급식소 연말까지 15개 시군에 조성

도, 예산 확보해 내달부터 시작 반대 여론 고려 대책마련 필요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2019년 06월 04일 화요일 제21면
21-길고양이.jpg
▲ 성남시 길고양이 급식소. /사진 = 성남시 제공

경기도가 올 연말까지 도내 15개 시·군에 ‘길고양이 급식소’를 조성한다.

 경기도의회 심의 과정에서 관련 예산 삭감으로 올 상반기 추진이 불발됐었지만 하반기 시행 예산 확보가 완료되면서 도 차원의 올해 첫 급식소 조성이 시행 궤도에 오르게 됐다.

 3일 도와 도의회에 따르면 도는 ‘경기도형 동물복지 종합대책’의 일환으로 7월부터 12월까지 도내 15개 시·군에 길고양이 급식소 50개소를 만들 계획이다. 대상 시·군은 수원(3개), 성남(3개), 부천(3개), 안산(1개), 화성(7개), 남양주(2개), 평택(4개), 의정부(11개), 이천(1개), 하남(5개), 구리(2개), 의왕(4개), 과천(2개), 동두천(1개) 등이다.

 도는 지난달 추경을 통해 필요 예산 3억 원(시·군 예산 1억5천만 원 포함)을 반영, 도의회의 예산심의 문턱을 통과함에 따라 조만간 각 시·군에 운영지침 및 사업비 교부 등 사업 시행에 나설 예정이다.

 당초 도의회는 지난해 말 실시된 도의 올해 본예산 심의 과정에서 길고양이 개체 수 증가를 억제하는 ‘길고양이 중성화 수술사업’ 등과 목적성이 대치된다는 이유로 관련 재원을 전액 삭감 조치한 바 있다.

 도는 이에 올 추경예산 심의 과정에서 먹이 제공을 일정한 지역으로 통합해 위생적 관리가 가능하고, 급식소를 찾는 길고양이의 70% 이상을 중성화하는 집중 중성화에 나서 개체 수가 늘어나는 것을 막을 수 있다는 점을 부각했다.

 또 길고양이가 접근하기 좋은 적정 공유지 선정 가이드라인과 급식소 내·외부 환경을 비롯, 밥·물그릇 구비 유의사항까지 포함한 ‘길고양이 급식소 설치 기준’도 마련했다. 운영 기준에는 급식소 운영을 맡은 민간단체 등이 운영·관리대장을 제출하지 않거나 중성화사업을 연계하지 않은 경우, 청결상태 훼손 또는 비위생적 관리상태가 확인되면 급식소를 철거토록 하는 내용도 담았다.

 하지만 도 차원에서 처음 시도되는 길고양이 급식소 조성사업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적지 않다. 일부 길고양이에 대한 부정적 인식으로 인한 민민 갈등 등에 대한 대책도 마련돼야 한다는 지적이다.

 길고양이와의 공존을 위해 급식소 설치 필요성을 주장하는 여론이 있는 반면 급식소 설치로 인해 길고양이 개체 수가 오히려 증가하고 배변 등 위생상태가 좋지 않을 것을 우려하는 반대 여론도 적지 않기 때문이다. 실제 안산에 마련된 고양이 급식소에서는 쥐약을 설치해 집단 폐사 사건이 발생했으며, 군포시에서는 일부 ‘캣맘’들이 개인적으로 설치한 급식소가 사라지는 등 길고양이에 대한 혐오 문제가 잇따르고 있다.

 도의회 농정해양위원회 김철환(민·김포3)의원은 "처음 시행되는 사업인 만큼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 길고양이를 바라보는 시각이 상반되기 때문에 거부감을 갖고 있는 주민들과의 적극적 소통과 홍보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길고양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