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민관협 해법 못 찾고 법정소송 갈 듯

동구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건립 주민-사측 입장차 여전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2019년 06월 04일 화요일 제3면

인천시 동구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갈등이 민관협의체로도 해소되지 않아 법정으로 공이 넘어갈 전망이다.

7차에 걸친 협의체 회의에서 결정된 것이 거의 없는 셈이다.


김미경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갈등해결 민관협의체 위원장은 3일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7차에 걸친 회의 결과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단, 주민이 원하는 방향과 내용이 충분히 반영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인천연료전지㈜의 사업진행 의지도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어 "마지막 갈등의 해결은 법원 소송으로 정리되는 특성상 협의체에서 논의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뤘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종호 비대위 공동대표가 시청 정문 앞에서 14일째 천막 단식농성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달 30일 대규모 집회를 여는 등 안전을 우려한 주민들은 백지화 요구를 강하게 하고 있다.

비대위는 "동구 주민들은 적법한 절차라는 인천연료전지의 주장에 공감할 수 없다"며 "특히 밀실·졸속 불합리하게 추진된 사업에 대해 시와 구는 어떠한 노력도 없이 뒷짐만 지고 있어 백지화 투쟁을 이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인천연료전지 측은 막대한 매몰비용 부담과 적법한 절차에 따른 사업으로 7일부터 본격 공사를 시작할 계획이다.

동구 주민들은 4일 동구주민행복센터 3층에서 주민총회를 연다. 인천연료전지가 제안한 주민 상생방안(완충녹지, 최대 13억 원 지원·두산건설 및 삼천리 약 10억 원 별도 지원 등)을 수용할지 투표를 진행한다. 김 위원장은 "협의체는 5일 주민총회 결정사항을 놓고 8차 회의를 진행한다"며 "협의체 위원들은 건강이 우려되는 김 비대위 대표의 장기화되는 단식농성 중단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