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안산시 지역화폐 ‘다온’ 판매액 발행 2개월만에 50억원 돌파

박성철 기자 psc@kihoilbo.co.kr 2019년 06월 06일 목요일 제5면

안산시 지역화폐인 안산사랑상품권 ‘다온’ 판매액이 발행 2개월 만에 50억 원을 돌파했다. 확보한 가맹점도 1만 곳을 넘겨 전국에서 가장 많은 수를 기록했다.

시는 5일 다온 판매 대행사인 NH농협 안산시지부에서 다온 판매액 50억 원 돌파 기념행사를 열었다.

시는 지난 4월 1일부터 다온을 발행했으며, 이달 3일 현재 누적 판매액은 53억7천만 원에 달한다. 이 가운데 30억 원은 정책발행(청년수당 26억 원·산후조리비 4억 원)이고 지류식 판매액 13억8천만 원, 카드 판매액 9억9천만 원으로 집계됐다.

시가 애초 지난달 31일까지 목표했던 40억 원보다도 13억 원을 넘어선 규모로, 이른 시간에 많은 가맹점을 확보한 것이 원동력이라고 시는 분석했다.

가맹점은 올 3월 중순부터 모집을 시작했으며, 3일 현재 1만166곳이 참여하고 있다. 안산지역 전체 가맹점 대상 업체 3만7천여 곳의 30% 수준이다.

시는 다온의 조기 정착 추세에 힘입어 올해 200억 원 상당 발행하려던 계획을 조정하기로 했다. 예산을 확보해 추가 발행한다는 방침이다.

다온은 안산지역 NH농협은행에서 지류식·카드식으로 구매할 수 있으며, 오는 30일까지 발행 기념으로 10% 할인한다. 1명당 연간 400만 원까지 구매할 수 있다.

윤화섭 시장은 "다온 판매액 50억 원 돌파는 시작에 불과하다. 판매량을 최대한 늘려 사용자와 소상공인 모두에게 혜택을 줄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안산=박성철 기자 psc@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